본문 바로가기
정보의 바다~♠(후기 등)/오늘의운세

오늘의 운세//오늘의 띠별 운세 2022.7.30(토)

by SongSong-e 2022. 7. 30.

 

 

" 오늘의 띠별 운세 2022.7.30(토)"

 

 

 

(96, 84, 72, 60, 48년생)

 

외모에 신경 쓰기보다는 내면을 충실히 가꾸는 데 힘을 쏟는 게 좋겠다. 건강은 살아가는 데 최고의 자산이니 잘 관리해야 할 것이다. 그동안 돌보지 못한 몸에 투자하라. 자신에게 정작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깊이 심사숙고 하여 실행에 옮겨야 하는 날이다.

 

1996년생 쥐띠 운세 마음이 예전 같지 않다. 편안하게 즐기려고만 한다면 어떠한 일도 마무리 하기 힘들다.

 

1984년생 쥐띠 운세 연인과 달콤한 사랑을 나누기에 좋은 날이나 힘 없는 모습에 상대방도 힘들어 할 것이다.

 

1972년생 쥐띠 운세 이성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정신을 바짝 차리도록 하라.

 

1960년생 쥐띠 운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할 말은 하는 게 좋다. 어차피 필수적으로 책임이 따르는 날이다.

 

1948년생 쥐띠 운세 어쩌면 남들 평생 겪을 고생을 하루에 다 겪을 수도 있다. 빨리 지나가길 기원하도록.

 

 

 

(97, 85, 73, 61, 49년생)

 

경쟁을 하게 되더라도 대립보다는 타협과 서로에 대한 조화가 후에 상대방은 물론 당신에게도 좋은 결과로 마무리 될 것이다. 다른 사람을 가르치거나 조언을 해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오늘만큼은 상대방을 말보다는 자그마한 행동을 보여줌으로써 설득 하는 게 매우 유리하다. 후에 상대방으로부터 그 이상의 보답을 받게 될 것이다.

 

1997년생 소띠 운세 생각지 못했던 다양한 일이 벌어지니, 차분히 정리하면서 순리에 맞게 실행해야 한다.

 

1985년생 소띠 운세 무슨 일이든 계획대로 밀고 나갈 경우 금전적 손실이 예상된다. 융통성과 요령이 필요한 때.

 

1973년생 소띠 운세 가정이 화목하면 만사가 이루어진다. 오늘 하루는 집안 어른들을 찾아 뵙는 것이 좋다.

 

1961년생 소띠 운세 정면에서 찾아온 화를 피하기 위해 자리를 옮겨도 자신에게 화가 계속 따라 다닌다.

 

1949년생 소띠 운세 마음은 굴뚝 같은데 몸이 따르지 않는다. 재촉한다고 하나 되는 일이 아니니 느긋함이 옳다.

 

 

 

(98, 86, 74, 62, 50년생)

 

집안에 슬픔과 기쁜 일이 동시에 발생하니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할 것이다. 자신의 일보다 집안 일에 신경 쓰는 게 집안 뿐 아니라 오히려 훗날 당신의 앞날에 더욱 유리 할 것이다. 당장의 기쁨에 너무 도취되지 않도록 감정을 조절하는 게 좋겠으며 새로운 고민거리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으니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라.

 

1998년생 호랑이띠 운세 이해 관계에 따라서 친구와 결별을 하거나 직장 생활을 그만두는 게 유리할 수 있다.

 

1986년생 호랑이띠 운세 우연한 기회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남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다.

 

1974년생 호랑이띠 운세 모든 일은 때가 있는 법. 성급하게 서둘러서 될 일이 아니니, 여유롭게 준비하라.

 

1962년생 호랑이띠 운세 의미 없는 상황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가까운 여행이 좋다.

 

1950년생 호랑이띠 운세 주위 환경을 불평하는 사람들을 조심하라. 자칫 당신에게도 그 기운이 뻗칠 수 있다.

 

 

 

(99, 87, 75, 63, 51년생)

 

직장을 다니는 사람이라면 멀지 않아 승진이나 원하는 자리로 전출이 예상되니, 지금의 노력보다 더한 노력을 하는 게 낫겠다. 무엇보다도 적극성에서 인정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으니, 평소보다 좀 더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는 게 좋을 것이다. 관직을 얻거나 시험에 응하려는 사람은 더욱 희망적이다.

 

1999년생 토끼띠 운세 지금 어렵고 힘든가? 그렇다면 당장 모든 일을 놓고 근거리 여행을 하라.

 

1987년생 토끼띠 운세 당신이 최상의 컨디션을 발휘하고 싶다면 최상의 휴식이 필요하다.

 

1975년생 토끼띠 운세 당신이 한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라. 누군가가 당신의 행동을 주시하고 있다.

 

1963년생 토끼띠 운세 풍류를 즐길 줄 알아야 하나 심지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

 

1951년생 토끼띠 운세 독단이 아닌 타협과 수정과 후퇴를 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한 하루가 되겠다.

 

 

 

(00, 88, 76, 64, 52년생)

 

지나친 욕심은 손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으니 늘 조심하는 게 좋다. 현실을 무시한 계획은 아무 의미가 없으니 사소한 일이라 생각 되더라도 한 번 더 생각하고 움직이는 게 좋겠다. 뜻하지 않은 경쟁자로 인해 조바심이 들 수 있으나 도와주는 사람도 나타나니 일이 순조롭게 진행된다. 뭐니뭐니 해도 겸손해서 해로울 건 없다.

 

2000년생 용띠 운세 당신의 노동은 고통에 대해서 당신을 더욱 견고하고 단단하게 해준다.

 

1988년생 용띠 운세 하는 일은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나, 이성간에 인기는 상종가이니 기분은 좋겠다.

 

1976년생 용띠 운세 행복한 사람과 관계를 맺어라. 기운 빠지는 말만 하는 사람과는 오래 같이 앉아 있지 마라. 나까지 기운 빠진다.

 

1964년생 용띠 운세 첫사랑을 만날 수 있다. 오랜만에 만나 옛추억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된다.

 

1952년생 용띠 운세 오늘 하루는 가급적이면 주식투자는 금물이다. 소유한 주식을 빨리 파는 게 상책이다.

 

 

 

(01, 89, 77, 65, 53년생)

 

어려운 일에 처한 상황이라면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당신의 정신력이다. 이에 미리 약간의 휴식이나 기분전환 할 수 있는 것을 찾는 게 좋겠다. 나가는 금전을 생각하기 보다는 들어올 금전을 생각하며 처신한다면 생각보다 빨리 눈 앞에 서광이 비출 것이다.

 

2001년생 뱀띠 운세 마음을 가다듬고 지난 날을 회상 할 기회가 생길 것이다. 좋은 아이디어가 나온다.

 

1989년생 뱀띠 운세 아무 생각 없이 걷다가도 돈을 주울 수 있다. 무엇이라도 시작해봐라.

 

1977년생 뱀띠 운세 부절절한 관계는 빨리 정리하는 것이 좋다. 그렇게 된다면 큰 길운이 보일 것이다.

 

1965년생 뱀띠 운세 마음이 급하겠지만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953년생 뱀띠 운세 환자는 병이 호전되고 아픈 곳이 있는 사람은 편안해 진다.

 

 

 

(02, 90, 78, 66, 54년생)

 

자신에게 정작 필요한 일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움직이는 게 좋다. 오늘의 결정은 먼 미래 보다는 가까운 미래를 보고 결정함이 옳고 남의 손 보다는 자신의 손을 사용하는 게 더욱 성공 확률이 높다. 사람을 만날 때 동년배와의 만남은 되도록이면 피하는 게 유리하다.

 

2002년생 말띠 운세 젊은 패기도 중요하지만, 한 발 물러나서 상황을 잘 살피는 지혜로움이 필요하다.

 

1990년생 말띠 운세 결실을 동료들과 나누는 넓은 도량은 당신을 한 단계 성숙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1978년생 말띠 운세 의외의 행운으로 당황 할 수도 있으나 당신 것이니 품에 안아라.

 

1966년생 말띠 운세 원하는 만큼 성과를 올리지 못한 것은 가까운 윗사람에게 도움으로 해결 된다.

 

1954년생 말띠 운세 시작부터 모두 순조로우니 당신이 진행한 일들이 착착 이뤄질 것이다.

 

 

 

(03, 91, 79, 67, 55년생)

 

신용에 약간의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차분하게 대처한다면 큰 문제는 아니니 깊이 고심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새로운 일이 있다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니 시도하도록 하고, 답답한 일이 있다면 그때 그때 풀어버리면서 자신감을 회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용이 몸을 풀기 시작하는 하루이겠다.

 

2003년생 양띠 운세 새로운 인연이 찾아왔으니, 반갑게 맞이하자. 생소한 모습이 많겠지만 무시하라.

 

1991년생 양띠 운세 아끼고 애쓴 보람이 있는 날이다. 저축이 만기가 되어 큰 돈이 수중에 생길 것이다.

 

1979년생 양띠 운세 연예인은 구설과 시비가 따를 수 있지만, 인망이 함께 올라가니 걱정할 건 아니다.

 

1967년생 양띠 운세 정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날이다. 현실적인 결정이 정답이니, 정에 연연하지 말라.

 

1955년생 양띠 운세 안 좋은 일들은 빨리 떨쳐버리는 것이 좋다. 번화가에 나가면 좋은 재수가 따른다.

 

 

 

(92, 80, 68, 56, 44년생)

 

물건을 팔고 사는 것도 순리대로 해야만 나중에 뒷말이 없는 날이다. 너무 많은 이익도 필요 없고 너무 많은 손해도 필요가 없다. 세상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것이란 말을 상기해야 한다. 순리의 기운이 중요하게 작용함을 잊지 말라.

 

1992년생 원숭이띠 운세 남 모르게 해왔던 선행이 다른 이들에게 알려지게 되어 칭찬을 받게되는 하루이다.

 

1980년생 원숭이띠 운세 친구 사이에 비밀을 만들었다가 후에 곤경에 처하게 되니, 아예 비밀을 만들지 않는 것이 좋다.

 

1968년생 원숭이띠 운세 비밀을 지킬 수 있도록 당신의 입 단속을 철저히 해야만 원만하게 하루가 지나간다.

 

1956년생 원숭이띠 운세 아랫사람과의 다툼이 발생할 수 있다. 한 발자국 뒤로 물러서라. 답이 보인다.

 

1944년생 원숭이띠 운세 괴롭다고 걱정하지 마라. 괴로워하는 것이야말로 당신이 살아있다는 증거다.

 

 

 

(93, 81, 69, 57, 45년생)

 

사사로운 정에 이끌리지 않도록 공과 사의 구분을 확실히 하는 게 좋겠다. 한편으로는 한가로이 누각에 앉아 시를 읊을 수 있어 좋은 하루가 되겠다. 연애중인 사람이라면 오늘 사랑에 목마른 당신에게 한줄기 빛처럼 희망의 속삭임이 들려올 수도 있겠다.

 

1993년생 닭띠 운세 학습으로 지친 신체를 단련하기 좋은 하루이다. 친구들과 어울려서 운동을 하여라.

 

1981년생 닭띠 운세 생활의 반을 투자해야 할 만큼 중요한 행사가 찾아오게 되니, 미리 준비하도록 하라.

 

1969년생 닭띠 운세 끈기를 가지고 기다릴 줄 아는 인내가 필요하다. 덜 익은 과실을 따려 하지 마라.

 

1957년생 닭띠 운세 적당한 스트레스는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 어렵지 않게 풀 수 있다.

 

1945년생 닭띠 운세 이미 지나간 슬픔을 위해 새 눈물을 낭비하지 마라.

 

 

 

(94, 82, 70, 58, 46년생)

 

당신 앞에 처해 있는 어떤 일을 결정하기에 앞서 먼저 자신의 신변이나 주변부터 정리하는 게 좋다. 중요한 일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안정된 분위기에서 차분하게 생각하여 결정 해야 이익이 있을 것이다. 또한, 힘든 일이 생긴다면 주위사람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으니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되겠다.

 

1994년생 개띠 운세 새롭게 생긴 친구가 유익한 도움을 주고자 찾아오니, 반갑게 맞이해야 할 것이다.

 

1982년생 개띠 운세 스스로 납득되지 않는 일을 남에게 이해시키려 하지 마라.

 

1970년생 개띠 운세 친구와 거래는 손해를 볼 수 있으니 합리적으로 생각하여 회피하는 것이 좋다.

 

1958년생 개띠 운세 주변 사람들이 당신을 못살게 굴 수도 있다. 스트레스 해소에는 여가 활동이 최고이다.

 

1946년생 개띠 운세 주말에 가족들과 가까운 야외로 드라이브라도 즐기면서 다음 주를 대비하는 게 좋다.

 

 

 

(95, 83, 71, 59, 47년생)

 

말로 열 번 하는 것보다 행동으로 한 번 보여주는 게 상대방에게 더 큰 믿음을 줄 수 있다. 실천하지 않은 상황에서 입 만으로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예술인은 세상에 이름을 알릴 기회를 만날 수 있으며, 주부는 자식 문제로 외출 할 일이 생긴다.

 

1995년생 돼지띠 운세 돈은 노예가 되던지, 그렇지 않으면 당신의 주인이 된다. 방심하지 마라.

 

1983년생 돼지띠 운세 분노를 끌어 안은 채로 잠자리에 드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아라.

 

1971년생 돼지띠 운세 건강에 주의가 필요하다. 말이 필요 없다. 쉬어라.

 

1959년생 돼지띠 운세 실수를 했다면 숨기기보다는 바로 실수를 인정해야 유리하다. 거짓은 언젠가는 들통이 난다.

 

1947년생 돼지띠 운세 개성이 넘치고 활발한 친구가 당신 곁에 있으니, 몸과 마음이 가볍다.

 

 

송스팸의하루 네이버 오늘의 운세 공감환영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