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잡채 만들기

오전에는 주로 아침 정보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MBC기분좋은날 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다가 옥동자로 유명한 개그맨 정종철씨의 옥주부키친을 보게 되었다. 꽃개탕과 초간단 잡채, 가지볶음 요리를 선보였는데 너무 손쉽게 요리를 하셔서 꼭 한번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인터넷으로 잡채재료와 가지볶음 재료를 주문하고...

주말 친정엄마 찬스를 이용하여 봉봉이는 엄마에게 맡기고 잡채를 만들어 보았다.

보통 잡채는 손이 아주 많이 가는 음식이다 보니 특별한 날이 아니면 쉽게 요리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옥주부 레시피에서는 고기만 별도로 볶아주고 나머지는 모두 한꺼번에 볶아주니 시간을 아주 많이 단축할 수 있을 것 같다.

 

재료준비

주재료(2~3인분기준) : 당면 250g, 버섯(목이버섯, 팽이버섯, 느타리버섯) 200g, 파프리카 1, 당근 1/3, 시금치 1/2, 양파 1, 통깨, 잡채용 돼지고기 200g

양념재료 : 2, 참기름 2큰술, 설탕 3큰술, 다진마늘 1/2큰술, 간장 8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

위 재료는 방송에 나온 재료와 양을 그대로 옮겨 놓았습니다.

 

요리방법

제일 먼저 당면을 불려놓고 양념장을 만들어 준비한다.

2017/08/31 - 당면 쉽게 불리는 방법

잡채에 이용할 양념2컵에 간장 8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참기름 2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을 넣고 잘 섞어둔다.

<재료부터 조리과정 사진>

1.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2. 돼지고기에 간장 1작은술, 설탕 1작은술, 다진마늘 1작은술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 놓는다.

3. 가열한 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넣고 적당히 익을때까지 볶아준다.

4. 볶은 고기에 당면 및 시금치를 제외한 모든 야채들을 넣고 양념의 2/3를 부어준다.

이후 뚜껑을 닫아 두고 중간에 한번씩 재료를 골고루 섞어준다.

<마지막 재료 시금치>

당면부터 야채들이 골고루 익은 후 시금치를 넣고 나머지 양념을 모두 부어준다. 시금치의 숨이 죽고 나면 다시 골고루 섞어주면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잡채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 잡채 완성샷>

재료만 모두 준비되어 있다면 조리시간은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역시 잡채에 들어가는 재료가 많을수록 다듬어 잘라두는 시간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옥주부 키친의 초간단 잡채는 우리가 일반적인 방법으로 조리한 잡채에 비해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참 좋았다. 난 넣다가 보니 재료의 양이 생각보다 많이 약간 심심하게 되었는데 밥반찬이 아닌 그냥 잡채만 먹기에는 아주 좋았다.

우리 통통이도 잡채만 두접시를 먹어주어 뿌듯하였다.^^

다음번에는 가지의 물컹한 식감을 좋아하지 않는 신랑을 위해 옥주부표 가지볶음에 도전해 봐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