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좋은 무밥 만들기

요즘 초등학교에서는 독감이 많이 유행한다고 한다.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우리 통통이도 얼마전부터 감기 기운이 있어 걱정이다. 생후2개월 된 봉봉이와 함께 이다 보니 통통이가 감기에 걸릴까봐 조마조마하다.

그러다 인터넷으로 장보기 중 이마트몰 [e-요리] 코너에 소개된 무밥이 눈에 띄었다.

재료는 모두 집에 있으니 오늘 당장 해보기러 하였다.

 

재료준비

재료(2인분 기준) : 2, 채썬무 1, 표고버섯 한줌, 참기름, 간장, 설탕, 깨소금, 다진마늘, 고춧가루, 다진파

위 재료는 저희집 2인분 밥상 기준, 컵은 밥솥의 개량컵을 이용하여습니다.

 

무밥 조리과정

<사진1. 쌀 물량 맞추기>

밥솥의 개량컵을 이용하여 쌀2컵인 경우 솥 안의 눈금에 2에 맞추면 되지만 무에서 물이 나온다고 하니 물을 조금 적게 부어 주었다.

<사진2. 쌀에 무 올리기>

채썬 무를 씻어놓은 쌀 위에 골고루 얹어 주었다. 그리고 불린 표고버섯을 채 썰어 무위에 올려주었는데 이렇게 하면 영양도 좋아지고 조금 더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표고버섯이 없다면 생략 가능)

<사진3. 밥 완성>

조금 저녁시간이 촉박하여 쾌속백미로 돌려 밥 완성~! 그냥 백미로 하면 더욱 찰진밥이 된다.

밥이 되기까지 양념장을 준비한다.

[양념장 만들기] 간장 6큰술, 설탕 1큰술, 깨소금 2큰술, 다진마늘 1/2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4큰술, 참기름 1


무밥 완성!”
 

<사진4. 무밥 완성>

고슬고슬 지어진 밥 위에 양념장을 올려주면 완성!!

따끈따끈한 햅쌀밥에 양념장을 올려 쓱쓱~비벼 먹으니 별도의 반찬이 필요 없고 밥할 때 무와 표고버섯만 올려주면되니 너무 간편하다. 그리고 양념장은 집마다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이용하면 완전 초간단!!

<사진5. 통통이의 저녁>

이렇게 하여 무밥과 콩나물국 집에 있는 밑반찬 메추리알 장조림, 떡갈비, 백김치로 우리 통통이의 저녁을 해결하였다. 평소 밥에 양념장을 비벼먹어 본적이 없어서 인지 통통이도 생각보다 잘 먹는다. 무가 들어가 소화도 잘 될것 같다.

무밥 하나에 건강한 밥상을 차려준 것 같아 아주 뿌듯하다.^^







오랜만에 찾아 강추위로 뜨끈뜨끈한 국물이 생각났다.

그래서 이마트 배송예약 중 [밀푀유나베]가 생각나 각종재료들을 주문했다. 야채들을 많이 먹게 되니 건강에도 좋을 것 같고 국물에 칼국수까지 끓여 먹을 수 있으니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 딱 좋을 것 같았다.

재료가 도착해서 확인도중 내가 너무 많이 주문한 것 같아 과연 우리 세 가족이 한끼 식사로 다 먹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다 먹을 수 없다면 칼국수는 육수를 남겨뒀다가 다음끼니로 떼우기러 하고 준비했다.

[밀푀유나베] 프랑스어 밀푀유(mille feuille, 천 개의 잎사귀라는 뜻)와 일본어 나베(なべ)의 합성어로, 퓨전 일식 요리다. 배추와 깻잎, 고기를 겹겹이 겹친 전골 요리를 말한다. , 배춧잎, 깻잎, 고기 등을 쌓은 밀푀유를 숙주를 깐 냄비에 흩어지지 않게 돌려 담은 후 버섯과 육수를 넣어 끓이면 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밀푀유나베 (시사상식사전, 박문각)


 

오늘의 재료

메인재료 : 배추, 깻잎, 소고기,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소스재료 : 쯔유[가스오부시를 넣어 졸인 간장], 월남쌈 소스

육수재료 : 다시마, 솔치 또는 멸치, 표고버섯, 쯔유

 

사실 밀푀유나베 레시피가 제법 많이 올라와 있다. 하지만 난 그냥 내 입맛에 맞춰서 집에 있는 재료들을 활용하여 만들어 보았다. 쯔유는 가스오부시를 넣어 졸인 간장으로 일본요리에 많이 사용된다고 하여 후기를 읽어보고 고농축이 아닌 묽은 타입을 구매했다. 고농축으로 구매를 해서 유통기한내에 다 사용하지도 못할 것 같아 작은 용량으로 하나 구입하였다.

 

밀푀유나베 요리방법

1. 육수를 먼저 준비해 둔다. 다시마, 솔치, 표고버섯을 넣고 끓인 육수에 쯔유를 넣어 살짝 싱겁게 간을 해주고 식혀둔다.

2. 먼저 표고버섯의 윗부분을 사진과 같이 잘라주었다.

3. 냄비 아래에 배추와 버섯을 잘라서 넣어주었다. 숙주가 있다면 깔아주면 더욱 좋다.

4. 깨끗이 씻어놓은 야채들을 정리하여 배추위에 깻잎을 올려준다. 배추가 옆으로 너무 퍼져 있어 난 모양을 위해 조금씩 잘라주었다.

5. 깻잎에 올려진 배추위에 고기를 올려준다. 이때 고기는 불고기용이나 샤브샤브용 고기를 준비하면 되는데 직접 보지 않고 주문했더니 찢어져 돌돌말린 고기가 왔다. 결국 짜깁기 형태로 고기를 올리다 보니 시간이 많이 걸렸다. 다음부터 고기는 꼭 정육점을 이용해야겠다.(Tip. 배추>깻잎>소고기 순으로 쌓아주는데 냄비 가장자리부분에 둘려질 두께를 생각하면 쌓아준다.)

6. 두께가 어느정도 잡히면 4등분하여 잘라주고 잘려진 부분이 위로 오도록하여 냄비의 가장자리 부분에 차곡차곡 돌려가며 담아준다.

7. 다 돌려 담고 나면 가운데 부분이 비어있게 되는데 이때 준비해 둔 버섯을 예쁘게 담아주면 된다.

8. 육수를 부어주고 끓여주면서 먹으면 완성~!

9. 별도의 소스는 준비하지 않았고 집에 있는 월남쌈 소스에 찍어 먹었더니 딱 좋았다.

 

샤브샤브로 먹고 난 이후 칼국수[풀무원생칼국수 이용] 끓이기

    1. 샤브샤브 해먹고 남은 육수를 다시 끓여준다.

2. 남은재료(배추와 버섯)을 넣고 끓여준다.

3. 끓는 물에 칼국수 면을 넣어 준다. 칼국수 면이 익으면 쯔유로 간하고 먹으면 된다.

밀푀유나베 집들이나 손님접대용 음식으로도 아주 좋을 것 같다.

색감이 예뻐서 우선 눈이 즐거웠고 야채와 버섯을 많이 먹으니 건강한 음식인 것 같다.

조리시간도 사실 소고기만 한 장 한 장 잘 떨어졌다면 30분 내로 가능할 것 같다.

우리 통통이는 고기와 야채를 쯔유에 살짝 찍어주거나 국물에 밥을 말아주었고 뒤에 칼국수도 맛있게 잘 먹어주었다. 우리 동동님 역시 야채와 버섯을 많이 먹으니 좋다며 아주 맛있게 먹었다. 남은 야채와 버섯들을 이용해서 조만간 한번 더 해 먹어야겠다.^^

  1. cory.j 2018.01.17 16:22 신고

    이~~따~~만~~큼~~ 맛있었음^^


주말이면 하루 삼시세끼를 챙겨먹는 일이 보통이 아니다. 한동안 연말이다 연초다 하여 바쁜관계로 주부생활을 파업을 하고 있었더니 생활비는 바닥나고 냉장고에 먹을 건 없다. 역시 시켜먹는 건 간편하지만 주머니를 가볍게 하고 냉장고는 비게 만들어 빈곤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 이번달 우리집 생활비는 이미 바닥이 난 상태이다 보니 무언가를 사 먹기보다 집에 있는 재료를 이용하여 뭘 만들지 고민하게 되었다.

우선 메인 재료는 돼지뼈다귀.

크리스마스에 친정에 가던 중 고령에 가면 [거인식품]이라는 육가공업체가 있다. 거기에서는 돼지뼈다귀 한 봉지에 5천원이면 살 수 있다. 혹시나 해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http://www.gifood.co.kr 웹사이트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뼈다귀가 있다 보니 생각나는 건 묵은지뼈다귀해장국!


이번에는 냉동실에 있는 건 토란대버섯도 함께 넣어 만들어 볼까 한다.

  냉장고 속 재료 : 돼지뼈다귀, 묵은지, 토란대,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양파, 대파

  양념 : 된장, 다진마늘, 묵은지김치국물, 고추장, 올리고당

1. 냄비에 물을 부어 끓여진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뼈다귀와 월계수잎을 넣고 10분 정도 끓여 준다. 끓인 후 뼈다귀는 건져내어 불순물이 남아 있지 않게 깨끗이 씻어준다.

2. 뼈다귀를 담은 냄비에 뼈다귀가 폭 담기도록 찬물을 넉넉히 부어 준다. 여기에 잡내를 없애주기 위해 된장과 다진마늘을 넣고 뼈가 20분 정도 끓여준다.

3. 이제 묵은지를 잘라서 넣어준다. 묵은지를 먼저 넣어주고 불려놓은 건토란대를 물기를 짜고 넣어주고 고추장을 풀어준다. (Tip. 김치국물로만 양념을 해도 되지만 그러면 너무 신맛이 강할 것 같아 김치국물을 조금 적게 넣고 고추장을 풀어주었다.) 묵은지와 건토란대가 푹 익을 수 있도록 골고루 저어준 다음 20분 가량 다시 끓여 주었다. 이때 냄비 뚜껑을 닫아 두고 끓이면 건토란대가 어묵처럼 부풀어 올라 빵빵해 짐으로 한번씩 뚜껑을 열어 휘~~저어 주었다.

4. 토란대가 충분히 익어 보이면 위에 불려놓았던 표고버섯과 느타리버섯 양파와 대파를 넣어주고 다시 10분 정도 끓여 주면 완성된다. 표고버섯이 들어감으로 인해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아도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불을 끄기 전 간을 보고 싱거울 때에는 김치국물을 조금 더 넣어주고 마지막에 올리고당을 살짝 뿌려주었다. 올리고당이 없으면 설탕을 넣어주어도 되는데 단맛이 들어감으로 인해 더욱 감칠맛이 난다.

완성된 뼈다귀해장국은 뚝배기에 담아 주었더니 더욱 맛깔스러워 보인다. 늦은 점심으로 저녁생각이 없다던 우리 동동님은 밥을 조금 만 달라더니 밥을 다 먹고 해장국은 한 그릇 더 먹어 주셨다. 이번주는 이렇게 한솥끓여 놓은 해장국으로 버텨보아야겠다.

통통이는 고기와 버섯만 건져서 밥에 살포시 올려주었다. 일부러 청량고추는 넣지 않았더니 많이 맵지는 않지만 아직 통통이가 먹기엔 조금 부담스러운 편이다. 따로 한 냄비 담아 물을 더 붓고 양파와 간장을 조금 더 넣어 달달한 뼈다귀해장국을 만들어 주어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고령군 쌍림면 고곡리 199-42 | 거인식품
도움말 Daum 지도
  1. 서나 2018.01.09 18:07 신고

    저도 한그릇 뚝딱하고싶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