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이 지나고 나니 냉장고에 과일이 한 가득이다. 사과와 배는 기본이고 올해는 포도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시댁에서도 가져오고 친정에서도 가져오고 하니 명절이 지나고 나면 우리집 냉장고는 포화상태가 되었다. 처음에는 가득 담겨 있으니 마음이 푸근하고 좋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저 과일들을 어떻게 해야 될 지 고민이 되었다. 사과는 잼을 만들면 될 것 같고, 배는 깍두기를 담근다고 하니 요것도 괜찮은 방법인 것 같다. 포도는 또 눌리기도 쉬워서 보관도 쉽지 않아 제일 먼저 방법을 찾아야 했다.

  그래서 고민 하던 중 포도청을 만들기로 하였다. 키위부터 온갖 과일로 청이란 청은 다 만드는 것 같아 포도를 가지고 청을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껍질을 벗기고 씨앗까지 빼고 만들면 다음에 먹을 때 포도가 알알이 씹히면 맛있겠지?” 혼자만의 즐거운 상상을 하면서 포도를 씻었다. 씻고 보니 생각보다 양이 더 많은 것 같다. 먼저 포도를 알알이 따고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준 다음 포도껍질을 벗겼다. 혼자 거실바닥에 앉아 포도를 까고 있는 모습을 본 신랑이 언제 끝날지 모르겠다며 포도 씨앗 빼는 방법을 검색해 주었다.

1. 포도를 반으로 잘라 씨앗을 빼고 껍질을 벗긴다.

2. 빨대를 이용하여 껍질째 중앙 부분을 관통시켜 씨앗을 제거하고 껍질을 벗긴다.

  두 가지 모두 해본 결과 요령이 없어서 일까? 쉽지가 않았다. 내가 내린 결론은 손이 제일 빠르다! 먼저 손을 깨끗이 씻고 껍질은 통통이와 신랑이 벗겨주었다. 우리 통통이는 쏙~누르면 나오니 놀이마냥 신이 나서 열심히 껍질을 까주었다. 그리고 나는 벗겨낸 포도알의 가운데 부분을 손으로 눌러 씨앗을 제거해 주었다. 명절연휴를 지나면서 포도의 신선함이 떨어져서 다른 방법들이 통하지 않는 것도 같다. 단단한 포도알이라면 위의 방법들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머루포도부터 일반포도까지 종류가 다른 포도들이 섞여 있다 보니 과일의 육질도 다르고 해서 조금 더 어렵지 않았나 쉽다.^^

  껍질과 씨를 제거한 포도는 양푼이에 설탕을 넣고 주었다. 보통 청을 만들 때 설탕을 1:1비율로 넣어 주라고 하지만 포도는 그냥 먹어도 달콤하여 포도2 : 설탕1 의 비율로 넣어주었다. 설탕을 넣기 전부터 과즙이 많아 설탕을 넣으면 얼마나 나올지 궁금해졌다.

  열탕소독하여 건조시켜둔 유리용기에 설탕에 버무린 포도를 담아 주었다. 포도의 기본과즙이 많아서인지 설탕이 금방 녹아 버렸다. 설탕이 잘 녹은 포도청은 냉장고에 넣어서 일주일정도 숙성 후 따뜻한 물이나 시원한 물에 타서 먹으면 된다. 어릴 적 먹던 포도봉봉(?!)과 같은 맛이 날지...기대해 본다. “...다이어트 중인데 이렇게 달콤한 포도청을 맛봐도 되는걸까?”하는 죄책감이 들지만, 손님접대용으로 준비해 놓은 것이라 생각하며 마음의 위안을 삼아본다.^^

  우리 통통이 태어나 처음으로 그림 그리기 대회에 참가하고 왔다. 물론 어린이집 친구들이 모두 함께 야외에서 그림그리는 참가의 의의를 둔 대회이다. 대회 전날에서야 도시락 준비물이 있다는 걸 확인하고 퇴근해서 통통이를 하원 시킨 후 마트로 향했다. 요즘은 반어법의 시기인지...키위가 먹고 싶으면 난 키위 먹기 싫은데...”, 소세지가 먹고 싶은지 난 소세지 먹기 싫은데...”라고 말한다. 그러면 엄마는 찰떡 같이 알아듣고 카트에 담아주었다. 마트에서 돌아 오는 길 난 소세지 좋아!” 하면서 멋쩍은 웃음을 날려주신다. 요즘 요 개구쟁이 녀석이 갈수록 애교가 늘어 나는 것 같다.^^

저녁을 먹이고 요즘 매일 잠자기 싫다고 하는 통통이를 안고 누워있다 보니 나도 모르게 같이 잠이 들어 버렸다. 결국 자다가 도시락 생각에 눈을 번쩍 떴더니 새벽4시 였다. ~”안도의 한숨을 쉬어 주고 본격적으로 도시락 준비를 시작했다.

이번 통통이 도시락의 주 메뉴는 김밥과 유부초밥, 그리고 며칠 전 만든 돈까스와 감자튀김, 소세지문어와 과일을 넣을 줄 예정이다.

 

먼저 쌀을 씻어 밥을 안치고 간단한 것부터 준비 해놓자 싶어서 돈까스와 감자를 먼저 튀겨서 식혀주고 소세지문어(우리 통통이는 문어왕자라고 부른.)를 만들기로 하였다.

문어왕자 준비재료 : 비엔나소세지, 치즈(브랜드 상관없음), 검정깨, 두꺼운 빨대, 얇은 빨대

 


1. 비엔나소세지가 어린이 도시락용으로 나온 건지 990원짜리 한 봉지를 사왔다. 한봉지를 뜯어 보니 소세지가 딱 13! 우리 통통이 도시락용으로는 딱 적당한 것 같다. 먼저 소세지를 2/3정도를 칼집을 내어 준다.(너무 짧게 자르면 문의다리가 예쁘게 휘어지지 않는다.) 문어의 다리가 될 부분임으로 칼질4번으로 총8등분을 해주었다.


2. 그리고 치즈와 검은깨로 눈과 입을 만들어 준다. 먼저 치즈 한 장을 비닐을 벗겨 올려준다. 그리고 굵은 빨대를 이용하여 콕콕 찍어내 준다. 치즈가 빨대 안으로 들어갔을 때에는 입으로 후~ 불어주면 치즈가 쏘~옥 빠져나온다. 이때 눈으로 사용할 치즈에는 검은깨를 붙여주고 입으로 사용할 치즈에는 작은 빨대로 다시 한번 치즈의 가운데를 찍어 주어 동그랗게 구멍을 내어 주면 도넛모양이 완성된다.

 

3. 물이 팔팔 끓고 있는 냄비에 칼집 낸 소세지를 넣어 데쳐준다. 뒤집어 보았을 때 꽃처럼 활짝 피어나 있다면 건져내면 된다. 치즈를 먼저 준비하고 소세지를 데친 이유는 소세지가 뜨거울 때 치즈가 잘 붙기 때문이다. 건져낸 소세지는 다리가 아래로 향하게 하여 세워준다.

 

4. 치즈로 만든 눈과 입은 이쑤시개나 과도를 이용하여 하나씩 떼어준다. 그리고 소세지의 적당한 위치에 붙여주면 완성!! 모자 픽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도마 위에 문어소세지 부대가 완성되었다.^^ 너무 귀여워서 찰칵~!

 


다음은 키위!

예전에 과일 플레이팅 포스팅에서 본 방법대로 흉내내어 보았다. 키위를 껍질째 가로로 동글동글하게 잘라주었다. 그 다음 껍질을 끊지 말고 한줄 로 연결해서 껍질을 얇게 깎아 주는데 이때 껍질일부를 과육에 붙여둔다. 그리고 길게 남은 껍질을 리본 형태로 말아서 꼬지막대기를 꽂아준다. 막대사탕 같은 키위가 되었다. 키위 이렇게 잘라놓으니 보기에도 좋고 먹기도 참 편리한 것 같다.^^

 


도시락에 담을 때에는 상추로 칸을 나누어 주고 최대한 공간이 없어야 도시락이 흔들려도 형태를 유지 할 수 있음으로 빈 공간을 메워주었다. 문어왕자 사이사이에는 포도를 넣어주고 키위막대 옆에는 귤을 채워주었다.

 

이제 오늘의 메인요리 꼬마김밥과 유부초밥을 만들차례!

밥이 진밥이 되어버렸다. 비몽사몽 밥부터 앉혀놨더니 물량을 잘못 맞춰버렸다. 원래 김밥이나 초밥을 만들 때에는 진밥보다는 차라리 고들밥이 나은데...이제 와서 밥을 다시 할 수도 없으니 그냥 김밥을 싸기 시작했다. 시중에 판매하고 있는 꼬마야채김밥과 꼬마유부초밥을 사와서 거기에 통통이가 좋아하는 맛살만 추가해 주었다. 김밥은 다 싸고 나서 참기름을 발라주고 밥이 다 식은 다음 잘라주었다.

이번 칸에도 상추와 깼잎을 먼저 깔고 그 위에 튀겨놓은 돈까스와 스마일 감자를 올려주었다. 그리고 빈 공간에도 바닥에 깻잎을 한 장 깔고 유부초밥과 김밥을 담았다. 돈까스와 스마일 감자 사이에 공간이 생기지 않도록 꼼꼼히 채워넣고 마지막은 참깨를 뿌려서 주었다. 그리고 돈까스위에 소스를 뿌려주고 스마일감자 사이에는 캐찹을 뿌려주었다. 캐찹을 보이지 않는 곳에 숨겨 넣을려고 했는데...이런...다음에는 꼭 소스는 소스통에 넣어줘야겠다.^^;

하원하는 길. 통통이에게 오늘 뭐가 제일 맛있었어??” 하고 물어 봤더니 ...문어왕자~!”라고 대답한다. 선생님 말씀으로는 문어왕자에 친구들의 관심이 쏠렸는데 우리 통통이가 사이좋게 나눠 먹었다고 한다. 별거 아닌 문어소세지 하나에 친구들과 사이가 돈독해진 것 같아서 아침부터 열심히 도시락 준비한 엄마는 참 뿌듯하다.^^

 

어린이집 도시락 어떻게 싸줘야 하나 많이 걱정 됐었는데 문어왕자 정도는 해 볼만 한 것 같다.

 

아직 안 해보셨다면 한번 도전해 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