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반찬 풀무원오이지무침~^^ 포스팅에서 얘기한 풀무원 제품 중 콩비지를 이용하여 비지찌개를 끓여 보았다. 어릴 때는 참 맛 없던 비지가 나이가 들수록 맛이 좋아지는 것 같다

풀무원 국산콩 콩비지 300g.

뒷면에 비지찌개 요리방법이 상세히 적혀 있었다.

재료 : 콩비지, 돼지고기, 김치, 다진마늘, , 참기름 등

풀무원 콩비지 조리방법

1. 돼지고기는 다진 마늘과 참기름으로 양념을 하고, 김치는 양념을 털어낸 후 송송 썰어줍니다.

2. 달군 뚝배기에 참기름을 두르고 돼지고기와 김치를 넣고 볶은 후 콩비지와 대파를 넣고 약한 불에 끓입니다.

3. 기호에 따라 새우젓으로 간을 하거나 양념장을 곁들여 드세요.


오늘은 위에 적혀있는 요리방법대로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1. 냉동실에 있던 돼지고기를 꺼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다진마늘과 참기름을 넣고 버무려 주었다.(설거지를 하나라도 줄이기 위해 요리 할 냄비에 돼지고기와 양념을 넣어주고 버무려 주었다.) 마늘은 잡내도 없애주고 원래 좋아하기도 하여 듬뿍 넣어 주었다. 마늘이 들어가는 순간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는 없어지고 이대로 구워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묵은 김치는 없는 관계로 살짝 맛이 들기 시작한 김치를 줄기를 제외하고 잎 부분 위주로 잘라주었다. 이때 김칫국물은 적당히 짜내고 버무려 진 돼지고기 위에 올려주었다.

2. 1번이 들어가 있는 냄비를 가스렌지 위에 올리고 불을 켰다. 중불에 올려놓고 냄비뚜껑을 닫아 두었다. 센 불에 올리면 바닥에 있는 재료가 탈 수 있는데 중불이나 약불에 올리고 뚜껑을 닫아놓으면 식재료 자체에서 물이 나와 타지 않고 골고루 잘 익는다.

3. 돼지고기와 김치가 고루고루 잘 익고 나면 비지를 올려준다. 풀무원 콩비지는 우리가 흔히 아는 비지보다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편이였다. 원래 비지찌개도 어느정도 국물이 있는 걸 좋아하여 콩비지를 긁어내고 봉투에도 물을 넣어 남은 비지까지 몽땅 씻어 냄비에 넣어 주었다.


4. 비지가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비지위에 파를 올려주고 다시 한번 뚜껑을 덮고 잠시 끓여 준다면 불을 끈다.

촉촉한 콩비지찌개가 완성되었다.

기호에 따라 간을 하거나 양념장을 곁들이면 된다고 하는데 나는 심심하면서 고소한 맛이 좋아 그래도 먹었다. 신랑도 심심해서 더 맛있다며 오늘도 맛있게 먹어 주었다.^^

 

그때 우리 통통이는 떠먹는 두부를 밥과 함께 줬더니 잠시 상을 차리는 사이 혼자서 코를 박을 듯이 두부를 먹어주고 있었다. 떠먹는 두부라는 게 있길래 한번 사봤더니 우리 통통이의 반응이 기대이상이다. 연두부인데 조금 버터같은 느낌이도 있고 떠먹는 요거트 같이도 한 떠먹는 두부는 한국풍 간장소스가 함께 오는데 다른재료 아무것도 없이 이 소스만 뿌려줬는데도 너무 맛있게 잘 먹는다. 3팩에 묶어서 3천원이 넘는 가격이다 보니 매일 사 먹일 수는 없겠지만 일주일에 한 두 번 정도? 아이반찬이 고민될 때 한번씩 구매해봐야겠다.

  1. cory.j 2018.01.18 21:29 신고

    딱 내스타일이야^^ 고마워♥

  예정되어 있던 수능일이 지나서 그런지 날씨가 많이 추워진 것 같다. 포항인근 경북지역 아파트 고층에 살고 있다 보니 지진이 올 때 마다 땅이 흔들림을 몸소 체험하게 된다. 작년 경주 지진 때에는 월드컵경기장 인근으로 대피도 하고 했었지만 이제 한번 경험해 봐서인지 작년보다 무뎌진 감이 적지 않다. 어린이집에 있던 통통이가 놀라서 울지 않을까 해서 어린이집으로 달려갔더니 낮잠시간이여서 우리 통통이는 잠들어 아무것도 몰랐다고 한다. 놀라지 않고 다치지 않아 참으로 다행인 것 같다.

  지난 주말 친정에서 보내주신 들깨가루며 들기름을 가지고 시댁에 들렀다. 어머님께서 날씨도 추운데 동태를 끓여 먹는게 어떻겠냐고 하셨다. 난 보통 맑은 동태탕을 끓이는 편인데 어머님께서는 고춧가루를 넣고 빨간 동태탕을 끓여 주셨다. 그래서 오늘은 어머님표 얼큰동태탕을 소개해 볼까 한다.


재료 : 동태, , 두부, 호박, , 마늘, 고춧가루, 국간장, 멸치육수

 

1. 동태를 씻어서 물기를 쪼~옥 빼준다. 무와 호박은 나박썰기하여 준비해 둔다.

2. 나박썰기한 무를 냄비에 깔아준다. 동태를 올려준 다음 물을 조금 부어 준다. 이때 동태의 비린내를 잡아주고 동태국의 구수한 맛을 위해 쌀뜨물(쌀을 씻고 생긴 물)과 멸치육수도 함께 넣어 주었다.

어머님표 동태탕은 국물을 많이 하지 않고 자박하게(국물이 약간있게) 끓여주었다. 이때 쌀뜨물이 너무 많으면 국물이 텁텁할 수 있으니 주의 해야 한다.

3.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고춧가루를 살짝 풀어주고 국간장으로 간을 한다. 두부와 다진 마늘과 파를 넣고 한 번 더 끓여준다. 여기까지 완성 후 통통이를 위해 한 그릇을 떠 놓고 이름에 걸 맞는 얼큰동태탕을 위해 청량고추를 넣어 주었다.



청량고추의 양은 기호에 맞게 넣어준다. 고추에 따라 한 두 개만 넣어도 아주 매워 질 수 있으니 주의!!

Tip. 동태는 보통 생선가게에서 손질을 해서 오는데 이때 머리를 버리고 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머리는 육수용으로 생각하고 꼭 챙겨서 탕에 넣어 준다.

  어머님표 동태탕은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고 추운날씨에 칼칼하니 딱 좋은 것 같다. 초보주부들은 생선비린내에 손질이 어려워 생선요리는 거의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동태는 보통 생선가게에서 손질을 깨끗하게 잘 해주는 편이기도 하고 쌀뜨물의 효과인지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아 도전해 보면 참 좋을 것 같다. 집에 있는 재료에 동태만 있으면 가능하니 오늘 같은 겨울날씨에 저녁으로 준비해 보면 어떨까? 국물을 좋아하는 나는 보통 물을 많이 부어 끓이는데 자박하게 끓이니 버리는 국물이 없어 좋고 조금 더 구수한 맛이 나는 것 같다.

 국물이 적던 많던 동태탕은 추운 겨울 날씨에 딱 어울리는 요리인 것 같다.

  친정에 가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하루종일 누워서 엄마가 해주는 밥을 먹고 잠만 자고 오곤 했었다. 결혼하고 난 이후에도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다. 아이가 생기고 나니 잠 잘 시간이 줄어 들었다는 것과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온전히 쉴 수 없다는 것만 제외하고 여전히 엄마가 해준 밥을 먹으며 뒹굴뒹굴 하다가 집에 오게 된다. 엄마 또한 시댁에서 일하다가 왔을 텐데 집에서는 쉬라며...“아무것도 할 것 없다.”가 입에 붙으셨다. 결혼 전에는 그냥 당연시 여겼던 일들이 결혼을 하고 보니 마음이 그렇지가 않았다. 시댁에서는 어머님이 뭔가를 하고 계시면 괜히 마음이 편치 않아 잠시도 누워있기가 쉽지 않은데...막상 엄마가 해주는 밥만 먹고 있을려니 마음이 불편하였다. 불편하였다기 보다는 죄송스러웠다. 그래서 이번 명절연휴에는 농사일도 하시고 집안일까지 하시느라 바쁘신 엄마를 위해서 점심 한끼는 내가 준비해 보았다.^^

  명절음식으로 매콤하고 짭쪼름한 음식이 당기던 차에 집에 있는 돼지고기와 묵은지를 이용하여 김치찜을 해보았다. 특별한 요리방법이 필요 없고 실패할 확률이 적은 요리!

  먼저 집에 있는 돼지고기 전지를 덩어리로 잘라 칼집을 넣어주었다. 그리고 잡내를 잡아주기 위해 월계수잎을 넣고 한번 끓여서 물을 버려주었다. 이때 돼지고기 주변에 기름은 아니지만 찌꺼기처럼 붙어 있는 것이 있는데 이것도 함께 깨끗이 씻어준다. 그래야 김치찜이 깔끔하여 보기에도 좋다. 이후 다시 냄비에 물을 붓고 고기를 넣고 이번에는 묵은지도 한포기 올려준다. 그리고 이대로 30~40분 정도를 푹 끓여주었다. 어느 정도 익었을 때 김치 국물을 한 국자 정도 넣어 간을 맞춰주었다. 고기를 칼로 찍어 보았을 때 핏물이 나지 않으면 다 익었다고 보아도 된다. 고기가 다 익고 나서 식초를 한 스푼 정도 넣어주면 조금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데 이때 설탕이나 올리고당을 함께 넣어주면 감칠맛이 나며 좀 더 풍부한 맛이 난다. 그리고 이때 썰어두었던 파를 올려주는데 하얀줄기 부분은 단맛이 나고 파란부분은 매콤한 맛이 난다. 이번에는 파란 부분 위주로 듬뿍 올려주었다.

 모두 조금 늦은 점심이라 그런지 김치찜 냄새를 맡고 주방으로 몰려왔다.

  고기를 한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잘라서 접시 아래에 깔아주고 묵은지는 뭉텅뭉텅 잘라서 고기위에 올려주었다. 김치가 맛이 좋아 국물이 시원하고 아주 맛있었다.


  묵은지김치찜이 완성되고 나니 아빠를 따라서 산에 갔던 동동님이 내려왔다. 마을 뒷산에 송이 버섯이 나는 철이라 아빠와 산책삼아 다녀온 신랑은 송이버섯은 구경도 못했지만 영지버섯을 따왔다며 좋아했다. 내 손바닥 보다 작은 버섯머리를 헹주로 머리부분을 살살닦아 사진을 찍어보았다.나무보다는 조금 덜 딱딱하고 버섯이라고 하기에는 딱딱한 신기한 버섯이였다.

  배가 한참 고플때여서 인지 몰라도 모두 맛있게 먹어주었다. 고기를 자를 때 2근이 조금 안되어 보이는 양이였는데 점심을 먹고 나니 아주 조금! 한사람이 한번 먹을 수 있는 양 밖에 남지 않았다.^^;다행이 엄마, 아빠, 할머니 모두 입맛에 잘 맞으셨나 보다. 덤으로 동생내외까지...집에서도 종종 해줬으면 좋겠다는 동동님은 투정 아닌 투정도 부리고 말이다.

  김장하기 전 인 딱 지금 이 시기에 묵은지김치찜은 잘 맞는 요리인 것 같다. 일년동안 김치를 작은 통으로 2통 정도 밖에 먹지 않는 우리는 보통 이 시기에 김치찜으로 1통은 먹어 치운다. 다음에는 우리 동동님이 좋아하는 뼈다귀를 사서 김치찜을 해 먹어야겠다.^^ 

  앞으로 친정에 오기 전에는 엄마 아빠를 위한 요리 한 가지 정도씩은 준비해 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물론 실천이 쉽지는 않겠지만...동동님과 함께 고민을 해봐야겠다.^^

명절 준비로 하루 종일 기름 냄새만 맡다보니 보니 매콤한 음식이 생각났다.

마침 어머님께서 더덕을 가지고 계셔서 저녁은 더덕구이를 먹기로 했다.

사실 처음 해보는 더덕구이였지만, 겁 없이 도전!

피곤해 하시는 어머님께는 저녁 준비는 맡겨만 달라고 큰소리 치고...휴대폰으로 열심히 검색해 보았다.^^; 다양한 레시피들이 있었지만 결국 재료만 확인하고 내맘대로 하는 걸로 결정!

생각보다 크게 어려운 것 없었다. 더덕만 집에 있다면 양념을 발라서 구워주면 끝이라 누구나 쉽게 할 수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재료 : 더덕, 참기름, 깨소금

양념재료 : 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1큰술, 매실청 2큰술, 물엿 2큰술, 마늘 1작은 술, 2큰술

큰술은 밥숟가락으로 계량 시 숟가락 위까지 볼록하게 올라오도록 뜨는 것을 말 한다.

 


만드는 방법

1. 더덕을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준다. 껍질 벗기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더덕 한가운데에 칼집을 내어 거기서부터 껍질을 살살 벗겨내어 주었다.

2. 더덕을 반으로 잘라 절구공이로 찢어지지 않게 톡톡톡 두들겨 펴 준다.

3. 양념장은 마늘과 파를 제외하고 모두 한번에 넣고 섞어준다.

4. 3의 양념장에 마늘을 넣는데 이때에는 기호에 따라서 더 넣어 주거나 덜 넣어주면 된다.

5. 파는 단맛이 나는 하얀줄기 부분과 매콤한 맛이 나는 초록줄기를 섞어서 양념장에 마지막으로 넣어 주었다.

6. 더덕에 양념을 펴 발라주는데 일일이 숟가락으로 펴 바를려니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아 손으로 조물조물 나물 무치듯 주물러 주었다. 그리고 양념이 발린 더덕을 접시위에 차곡차곡 쌓아주었다. 차곡차곡 쌓아놓으니 더덕을 구울 때도 참 편리하였다.

7. 후라이 팬에 참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약한 불에 더덕을 구워준다. 달궈진 후라이팬에 참기름양이 많아 보였지만 더덕을 올리는 순간 더덕 주변의 기름이 감쪽같이 사라진다. 더덕이 참기름을 쏘~옥 빨아 당기는 것 같다. 불이 너무 세면 양념이 모두 타 버릴 수 있음으로 주의해서 약한불에 한번, 두 번, 세 번, 네 번을 뒤집어 주었더니 딱 맞게 익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참기름이 너무 적으면 다 구워지고 나서 촉촉함이 덜 한 것 같아 넉넉하게 부어 주는 게 더욱 맛있는 것 같다. 처음 만들어 본 더덕구이 기대 이상이였다. 무엇보다 만드는 방법과 조리시간이 짧아 좋았고, 평소에 먹을 수 없는 요리이다 보니 우선 보는 순간 ~!”하며 감탄사부터 나오게 되는 것 같다. 기름냄새를 많이 맡아서 일까? 어머님도 아주 맛있게 드셔 주셨다.^^ 칭찬에 인색하고 입맛 까다로우신 어머님이신데 맛있다고 해 주셨으니 최고의 칭찬이 아닐 수 없다. 이것으로 내가 할 줄 아는 요리가 한 가지 더 늘어난 것 같아 아주 뿌듯하였다. 집들이나 어른들을 초대할 일이 있을 때 밥 반찬으로 내어 놓아도 참 좋을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