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살스테이크

양식이 땡기는 날~!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칼질이라도 한번 하고 싶지만...

이제 백일된 봉봉이를 어디 맡겨둘 곳도 없고...

아이 둘을 데리고 갔다가는 아무리 좋은 레스토랑이라도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모를 것 이기에 오늘도 집에서 요리를 한다.

오늘의 메뉴는 목살스테이크!! 친정엄마가 가져다 주신 돼지 목살이 있어 그냥 구워먹기보다 조금 색다르게 먹어 보기로 하였다.

 

재료준비

<사진1. 데친 토마토>

주재료 : 돼지목살, 그린빈

스테이크소스 재료 : 참깨돈까스 소스(집에있는 돈까스 소스), 소불고기양념, 토마토

 

목살스테이크 조리과정

<사진2. 소스에 스테이크 퐁당>

먼저 달궈진 후라이팬에 돼지목살을 구워준다. (이때 뜨거운 후라이팬에 고기를 올려주어야 육즙이 빠지지 않고 부드러운 스테이크가 된다.) 고기가 어느정도 익으면 접시에 꺼내놓고 소스를 준비한다.

소스에 넣을 토마토는 윗부분에 십자가모양의 칼집을 내어주고 끓는물에 살짝 데쳐내어 껍질을 벗겨 준다. 끓는물에 넣어 살살 굴려주면 십자가 모양부터 껍질이 벗겨지기 시작하는데 그럼 그때 건져내어 한입에 들어갈수 있게 깎뚝썰기해 준다.

후라이팬에 물과 돈까스 소스, 소불고기 양념을 넣고 살살 저어 주면서 껍질을 벗긴 토마토를 함께 넣어 끓여준다.

Tip. 소스의 물의 양은 먹는 사람에 기호에 따라 조절해 주면 되는데 불고기양념은 물의 양에 따라 확 줄여주어야 한다. 적은양으로도 많은 고기를 재울수 있는 양념이다 보니 돈까스소스와 일대일 비율로 넣을시 많이 짜 질수 있으니 소량씩 넣어 조절하면 좋을 것 같다.

이렇게 하면 시중에 파는 돈까스 소스의 인공적인 향이 덜 하고 조금 더 부드러운 맛의 소스가 완성된다. 사실 5살 우리 통통이는 고기를 소스의 맛으로 먹는 경향이 있어 부드러운 맛이 나도록 만들어 보았다.^^

소스가 한번 끓고 나면 미리 구워놓았던 목살을 넣어 익혀준다.

고기가 완전히 익고 나면 데쳐놓았던 그린빈까지 넣고 다시 한번 끓여준다.

 

목살스테이크 완성!”

<사진3. 목살스테이크 완성>

스테이크지만 개인용 접시에 담지 않고 한꺼번에 담아 주었다.

아이와 함께 먹을 예정이라 소스도 넉넉히 부어 주었고 사진 촬영 후 모두 컷팅하여 각자 먹을 만큼 밥위에 올려 먹었다. ^^;

<사진4. 목살스테이크 컷팅>

곧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나 특별한 날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개인접시에 담고 샐러드와 함께 곁들여 먹으면 좋을 것 같다. 어느 집에나 있는 돈까스 소스와 불고기양념으로 만든 내맘대로 소스는 만들기도 쉽고 토마토만 들어갔을 뿐인데 조금 더 건강한 맛이 된 것 같다. 오늘도 우리 통통이는 엄마의 노력에 감동한 것인지 소스에 밥도 비벼 맛있게 먹어주었다.^^

어른들을 위해서는 마늘을 넣어 만들면 느끼한 맛도 잡아주고 더욱 맛있을 것 같다. ^^


내맘대로 레시피를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9월 조리원 면회를 왔던 우리 통통이는 크니쁘니 쥬스가 먹고 싶다고 했다. 크니쁘니는 처음 듣는 이름이라 무엇인지 물어봤더니, 어린이집 친구가 가지고 왔는데 너무 맛있었다며...(5살이 우리 통통이는 어린이집에서 무언가를 보고 듣고 오면 집에와서 얘기를 많이한다.)마트에서 판다는 정보까지 얻어왔다.

결국 그날도 아빠와 마트데이트를 했는데 그 당시 이마트에는 크니쁘니가 없었다고 한다.

티비광고에 마시면 키가 커지는 크니와 마시면 예뻐진다는 쁘니 라는 광고카피가 우리 통통이 귀에 쏙쏙 박혔나보다. 한참 공주를 좋아하고 있다보니 쁘니를 먹고 예뻐지고 싶다고 한다. 얼마 뒤 이마트에서 크니는 구매할 수 있었으나 쁘니는 찾을 수 없었다.

인터넷에 [크니쁘니]라고 검색해보아도 나오지 않고...어디서 구매할 수 있을까? 하다가 제조업체사이트 롯데칠성몰http://mall.lottechilsung.co.kr에서 구매할 수 있었다.


<롯데칠성몰 사진>


무료배송24 가격이 19,980으로 대형마트 구매가격보다 저렴하다.

옵션을 클릭해보면 사과&당근, 레드비트&&토마토 라고 나오는데 사과&당근크니, 레드비트&&토마토쁘니이다.

<롯데칠성몰 택배배송 사진>

평소 어린이집에서 받아오는 야채쥬스 등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우리 통통이는 크니는 먹다가 엄마에게 남겨준다. 아마도 자기가 원하던 맛이 아닌가 보다. 쁘니는 예뻐진다는 말 때문인지 한 번에 원샷 해 주신다.^^;;

그렇게 맛있었다고 했으면서...^^;

정말 맛이 있어서 먹는 건지 예뻐질려고 먹는 건지 알 수가 없다.



<당근모양의 크니와 토마토모양의 쁘니>

125ml용량의 종이팩이라 아이들이 먹기에 딱 적당한 용량인 것 같다. 그런데 생각보다 당류가 13g(각설탕 3개 정도)이나 들어가 있어 놀랍다. 오가닉주스(유기농주스)라고 적혀있는데 당류가 생각보다 많아서 놀랐다. 다른 어린이 음료와 비교해 보아도 다른 음료는 250ml 정도에 14g인데 이건 125ml13g이니...원재료를 좋은 재료를 쓴다고 하더라도 이 부분에서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다.

 

솔직히 음료의 맛보다 광고송이 더 입에 착 달라붙는다. 크니쁘니 노래를 좋아하는 우리 통통이를 위해 가사만 따로 옮겨 보았다~^^

 

크니쁘니 노래 가사

 

우리 함께 달라져 볼까요~

먼저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눈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입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손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몸이 더 크니

 

이번엔 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눈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입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손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맘이 예쁘니

 

모두 함께 건강하게~

~!

예쁘게 마시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