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준비로 하루 종일 기름 냄새만 맡다보니 보니 매콤한 음식이 생각났다.

마침 어머님께서 더덕을 가지고 계셔서 저녁은 더덕구이를 먹기로 했다.

사실 처음 해보는 더덕구이였지만, 겁 없이 도전!

피곤해 하시는 어머님께는 저녁 준비는 맡겨만 달라고 큰소리 치고...휴대폰으로 열심히 검색해 보았다.^^; 다양한 레시피들이 있었지만 결국 재료만 확인하고 내맘대로 하는 걸로 결정!

생각보다 크게 어려운 것 없었다. 더덕만 집에 있다면 양념을 발라서 구워주면 끝이라 누구나 쉽게 할 수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재료 : 더덕, 참기름, 깨소금

양념재료 : 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1큰술, 매실청 2큰술, 물엿 2큰술, 마늘 1작은 술, 2큰술

큰술은 밥숟가락으로 계량 시 숟가락 위까지 볼록하게 올라오도록 뜨는 것을 말 한다.

 


만드는 방법

1. 더덕을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준다. 껍질 벗기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더덕 한가운데에 칼집을 내어 거기서부터 껍질을 살살 벗겨내어 주었다.

2. 더덕을 반으로 잘라 절구공이로 찢어지지 않게 톡톡톡 두들겨 펴 준다.

3. 양념장은 마늘과 파를 제외하고 모두 한번에 넣고 섞어준다.

4. 3의 양념장에 마늘을 넣는데 이때에는 기호에 따라서 더 넣어 주거나 덜 넣어주면 된다.

5. 파는 단맛이 나는 하얀줄기 부분과 매콤한 맛이 나는 초록줄기를 섞어서 양념장에 마지막으로 넣어 주었다.

6. 더덕에 양념을 펴 발라주는데 일일이 숟가락으로 펴 바를려니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아 손으로 조물조물 나물 무치듯 주물러 주었다. 그리고 양념이 발린 더덕을 접시위에 차곡차곡 쌓아주었다. 차곡차곡 쌓아놓으니 더덕을 구울 때도 참 편리하였다.

7. 후라이 팬에 참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약한 불에 더덕을 구워준다. 달궈진 후라이팬에 참기름양이 많아 보였지만 더덕을 올리는 순간 더덕 주변의 기름이 감쪽같이 사라진다. 더덕이 참기름을 쏘~옥 빨아 당기는 것 같다. 불이 너무 세면 양념이 모두 타 버릴 수 있음으로 주의해서 약한불에 한번, 두 번, 세 번, 네 번을 뒤집어 주었더니 딱 맞게 익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참기름이 너무 적으면 다 구워지고 나서 촉촉함이 덜 한 것 같아 넉넉하게 부어 주는 게 더욱 맛있는 것 같다. 처음 만들어 본 더덕구이 기대 이상이였다. 무엇보다 만드는 방법과 조리시간이 짧아 좋았고, 평소에 먹을 수 없는 요리이다 보니 우선 보는 순간 ~!”하며 감탄사부터 나오게 되는 것 같다. 기름냄새를 많이 맡아서 일까? 어머님도 아주 맛있게 드셔 주셨다.^^ 칭찬에 인색하고 입맛 까다로우신 어머님이신데 맛있다고 해 주셨으니 최고의 칭찬이 아닐 수 없다. 이것으로 내가 할 줄 아는 요리가 한 가지 더 늘어난 것 같아 아주 뿌듯하였다. 집들이나 어른들을 초대할 일이 있을 때 밥 반찬으로 내어 놓아도 참 좋을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