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면 하루 삼시세끼를 챙겨먹는 일이 보통이 아니다. 한동안 연말이다 연초다 하여 바쁜관계로 주부생활을 파업을 하고 있었더니 생활비는 바닥나고 냉장고에 먹을 건 없다. 역시 시켜먹는 건 간편하지만 주머니를 가볍게 하고 냉장고는 비게 만들어 빈곤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 이번달 우리집 생활비는 이미 바닥이 난 상태이다 보니 무언가를 사 먹기보다 집에 있는 재료를 이용하여 뭘 만들지 고민하게 되었다.

우선 메인 재료는 돼지뼈다귀.

크리스마스에 친정에 가던 중 고령에 가면 [거인식품]이라는 육가공업체가 있다. 거기에서는 돼지뼈다귀 한 봉지에 5천원이면 살 수 있다. 혹시나 해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http://www.gifood.co.kr 웹사이트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뼈다귀가 있다 보니 생각나는 건 묵은지뼈다귀해장국!


이번에는 냉동실에 있는 건 토란대버섯도 함께 넣어 만들어 볼까 한다.

  냉장고 속 재료 : 돼지뼈다귀, 묵은지, 토란대,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양파, 대파

  양념 : 된장, 다진마늘, 묵은지김치국물, 고추장, 올리고당

1. 냄비에 물을 부어 끓여진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뼈다귀와 월계수잎을 넣고 10분 정도 끓여 준다. 끓인 후 뼈다귀는 건져내어 불순물이 남아 있지 않게 깨끗이 씻어준다.

2. 뼈다귀를 담은 냄비에 뼈다귀가 폭 담기도록 찬물을 넉넉히 부어 준다. 여기에 잡내를 없애주기 위해 된장과 다진마늘을 넣고 뼈가 20분 정도 끓여준다.

3. 이제 묵은지를 잘라서 넣어준다. 묵은지를 먼저 넣어주고 불려놓은 건토란대를 물기를 짜고 넣어주고 고추장을 풀어준다. (Tip. 김치국물로만 양념을 해도 되지만 그러면 너무 신맛이 강할 것 같아 김치국물을 조금 적게 넣고 고추장을 풀어주었다.) 묵은지와 건토란대가 푹 익을 수 있도록 골고루 저어준 다음 20분 가량 다시 끓여 주었다. 이때 냄비 뚜껑을 닫아 두고 끓이면 건토란대가 어묵처럼 부풀어 올라 빵빵해 짐으로 한번씩 뚜껑을 열어 휘~~저어 주었다.

4. 토란대가 충분히 익어 보이면 위에 불려놓았던 표고버섯과 느타리버섯 양파와 대파를 넣어주고 다시 10분 정도 끓여 주면 완성된다. 표고버섯이 들어감으로 인해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아도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불을 끄기 전 간을 보고 싱거울 때에는 김치국물을 조금 더 넣어주고 마지막에 올리고당을 살짝 뿌려주었다. 올리고당이 없으면 설탕을 넣어주어도 되는데 단맛이 들어감으로 인해 더욱 감칠맛이 난다.

완성된 뼈다귀해장국은 뚝배기에 담아 주었더니 더욱 맛깔스러워 보인다. 늦은 점심으로 저녁생각이 없다던 우리 동동님은 밥을 조금 만 달라더니 밥을 다 먹고 해장국은 한 그릇 더 먹어 주셨다. 이번주는 이렇게 한솥끓여 놓은 해장국으로 버텨보아야겠다.

통통이는 고기와 버섯만 건져서 밥에 살포시 올려주었다. 일부러 청량고추는 넣지 않았더니 많이 맵지는 않지만 아직 통통이가 먹기엔 조금 부담스러운 편이다. 따로 한 냄비 담아 물을 더 붓고 양파와 간장을 조금 더 넣어 달달한 뼈다귀해장국을 만들어 주어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고령군 쌍림면 고곡리 199-42 | 거인식품
도움말 Daum 지도
  1. 서나 2018.01.09 18:07 신고

    저도 한그릇 뚝딱하고싶네요^^

추운겨울 뜨끈뜨끈한 군고구마가 생각난다. 보통 이맘때쯤 친정에서 보내준 고구마 한 박스가 베란다에서 얼지는 않을까?”

저걸 언제 다 먹지?”가 고민이였다.

그런데 올해에는 고구마 농사를 따로 짓지 않으셨더니 고구마가 귀한 몸이 되셨다. 그러던 차 통통이의 친구네에서 시골에서 보내 온 고구마라고 한 봉지를 주셨다.

지난번에 통통이가 어린이집에서 체험하고 온 고구마를 가지고 고로케를 만들기 위해 사 놓은 건포도와 밀가루 빵가루를 가지고 고구마고로케를 만들기로 하였다. 통통이의 고구마는 몇 개 되지 않아 카레에 넣어먹고 볶아 먹고 나니 남는 게 없어 결국 다른재료만 남아있었다.


이번 기회에 아이들과 함께 만들면 좋을 것 같아 재료를 준비해 보았다.

재료 : 고구마3, 건포도 한줌, 당근1/5, 양파1/2, 밀가루, 계란3, 빵가루

 

1. 고구마를 깨끗이 씻어서 삶아 준다. 고구마가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센 불에 끓여 주다가 중간불로 줄여서 익혀준다. 젓가락으로 고구마의 가장 두꺼운 부분을 찔러 보았을 때 쑤~욱 들어가면 다 익은 것이다.

2. 고구마가 익어가는 동안 당근과 양파를 다져서 볶아 준다. 야채를 다져서 볶을 때 별도의 간은 하지 않았다.

3. 다 익은 고구마를 껍질을 벗기고 곱게 으깨어 준다. 으깨는 도구가 없다면 그냥 비닐장갑을 낀 손으로 반죽 하듯이 조물조물~꾹꾹~눌러주면 된다.

4. 으깬 고구마에 건포도와 당근, 양파를 넣어 섞어준다.

5. 4을 우리아이가 먹기 좋은 크기로 동글동글 고구마경단을 만들어 준다.

6. 이제 경단에 옷을 입혀줄 차례. 밀가루계란빵가루 순으로 옷을 입혀준다.

TIP. 이때 밀가루와 계란 빵가루는 접시보다 플라스틱 반찬통에 담아 두는 게 좋다. 아이와 함께 할 때 아무래도 밖으로 날리는 가루들이 더 많을 수 있는데 이때 반찬통을 활용하면 아주 편리하다.


7. 냄비에 기름을 부어 튀겨준다. 빵가루가 노릇노릇 맛있는 색상을 뛰면 꺼내주면 된다.

TIP. 튀김솥이나 후라이팬은 너무 넓어 기름이 많이 들어가서 작은냄비 하나를 튀김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기름을 경단이 3/1 정도 담길 정도로만 부어주고 경단을 요리조리 굴려가면서 익혀주면 된다. 어짜피 속 재료를 별도로 익힐 필요가 없음으로 많은 기름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사실 준비과정에서 아이들과 함께 만들 예정이였으나 시간이 촉박하여 이번에는 혼자 만들었다. 완성된 고로케는 함께 먹지 못하고 통통이 친구네는 포장해서 보내고 나머지는 통통이와 둘이 저녁과 함께 먹었다. 건포도의 단맛과 고구마의 단맛이 강한데 당근과 양파를 볶아서 넣어주니 맛을 중화시켜주는 효과도 있고 야채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도 야채를 먹일 수 있어 좋았다. 어른들 입맛에는 조금 심심할 수 있으니 먹을 때에 아쉬움이 남는다면 케찹을 뿌려줘도 된다.

포장해 간 통통이 친구 엄마에서 사진 한 장이 왔다. 너무 잘 먹는다며...^^

다음번에는 좀 더 많은 양을 같이 준비하여 함께 만들기로 하였다. 혼자 일 때보다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즐거워 하는 통통이를 위해 자주 초대해서 함께 요리 하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2017/11/27 - [통통's BOOK♥(육아일기)] - 엄마랑 통통이랑 쿠키만들기~!!

2017/10/16 - [통통's BOOK♥(육아일기)] - 통통's BOOK_아빠와 돈까스 만들기!


이번에는 신랑이 좋아하는 빡빡한 된장찌개. 일명 밥 된장을 끓여보았다. 밥 된장은 밥을 비벼먹거나 호박잎 등 쌈을 싸먹기에 좋아 밥 된장이라고 한다. 일종의 강된장과 비슷한 것 같다.

 

육수 재료 : 뿌리다시마, 양파껍질, 멸치나 솔치 혹은 멸치육수

주 재료 : 된장, 두부, 호박, 양파, 풋고추, 청량고추

 

먼저 어머님표 밥 된장은 육수부터 남다르다. 다시마와 양파껍질, 멸치육수가 들어가는데 여기에 들어가는 다시마는 뿌리다시마라고 하여 육수를 한참을 끓여도 진액이 나오지 않는다. 어머님 말씀으로는 뿌리다시마는 다시마 중에 제일 두꺼운 부위로 영양가도 제일 많으며 주로 육수용이나 다시마 밥에 많이 사용된다고 한다.

잘게 잘라서 육수로 사용하고 그냥 찌개에 넣어도 좋을 것 같다. 마른 다시마를 뚝 잘라서 먹어봤는데 그 맛이 나쁘지 않다. 짭쪼름 하면서 입이 심심하거나 출출할 때 한 조각씩 먹어주어도 좋을 것 같다. 사실 어머님께서는 육수를 내고 남은 다시마를 그냥 드신다고 하신다. 원래 두툼한 다시마를 건조해서 그런지 생각보다 두께가 많이 두꺼워지지는 않고 짠 맛이 덜 해져서 먹기에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다음번에 내가 만들 때에는 육수를 내고 남은 다시마도 잘라서 넣어줘야겠다. ^^

이번에는 한참을 끓인 후 건져내기로 하고...육수를 끓이는 중간에 된장을 풀어주었다. 된장의 양도 내가 보통 집에서 된장국을 끓일 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많은 양이었다.

물이 3이라면 된장은 1정도 풀어주었다. 그리고 집에 있는 호박, 양파, 고추는 작게 잘라서 준비해 두었다. 여기에 이용되는 고추는 맵지 않는 풋고추를 많이 넣어주면 맛있다고 한다. 생각보다 야채의 양이 너무 많은게 아닌가 했는데 한 냄비를 빡빡하게 끓여 줄려면 이것도 조금 부족하다고 하신다. 혹시라도 너무 많이 잘라서 걱정이 된다면 비닐 랩에 넣어서 냉장보관하다가 다른 국이나 찌개에 활용해도 되니 걱정은 필요치 않다.^^ 또 한번 끓고 나서 양파껍질은 건져내 주었다. 된장을 풀어주고 나서도 다시마는 계속 같이 끓여주다가 다른 재료를 넣기 전에 모두 꺼내주었다. 양파와 고추를 먼저 넣고 끓여준다. 이후 호박을 넣고 다시 끓여준다. 야채들에서 수분이 나와 처음보다는 짠 맛이 조금 약해진다. 마지막으로 두부를 작은 깍뚝썰기를 해서 넣어주면 밥 된장 완성!

집에 호박잎이 있다면 호박잎을 잘라서 넣어주어도 맛있다고 한다. 이때 청량고추는 기호에 따라 조금씩 넣어 주는 게 좋다. 봄에는 달래나 냉이를 넣어주면 봄향기가 가득한 밥 된장이 된다. 냉동실에 먹다 남은 소고기가 있다면 그것도 잘게 잘라서 육수와 함께 끓여주면 감칠맛이 더 나고 야채만으로 부족한 무언가를 든든히 채워준다. 그대로 뜨거운 밥 위에 쓱쓱~비벼 먹어도 맛있고, 호박잎 위에 밥을 올리고 거기에 밥 된장 한 스푼이면 최고의 쌈밥이 완성된다. 국자로 저어보니 아직 물이 조금 많은 것 같다고 하신다. 생각보다 고추가 매워서 다 넣지 못해서 고추의 빈자리가 생겼다. 쌈을 싸먹기에는 조금 묽은 느낌이지만 그냥 밥에 비벼먹기에는 나쁘지 않기에 이번에는 그대로 먹기로 하였다. ^^

청량고추를 넣기 전 빡빡하게 끓여놓은 된장은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먹을 때마다 조금씩 꺼내서 청량고추를 넣어 먹거나, 통통이를 위해서는 물을 더 부어 끓여주기만 하면 맛있는 된장국이 된다. 된장찌개만 있음 밥 한 그릇 뚝딱 하는 신랑이기에 한 냄비 끓여 놓으면 일주일은 든든하다. 다음번에는 우리가 좋아하는 고기도 듬뿍 넣어서 만들어 봐야겠다.^^

------------------------------------------------------------------------

바쁜 추석연휴 등을 보내고 저녁메뉴를 고민하다 어머님이 알려주신 밥 된장을 요리해보았다. 마트에서 풋고추도 넉넉하게 사와서 냉장고에 넣어 놓고(어머님TIP_고추는 바로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 보다 실내에서 살짝 건조시킨 후 냉장보관하는게 훨씬 오래 먹을 수 있다고 한다.)집에 있는 팽이버섯과 샤브샤브용으로 사놓았던 쇠고기도 넣어 주었다. 지난번에 예고했던 대로 뿌리 다시마는 육수를 우려내고 나서 다시 잘게 잘라 넣어 주었다. 집에 양파가 없는 줄도 모르고 풋고추만 사온터라 양파대신 무를 넣어주고 파의 흰 줄기 부분을 많이 넣어 주었다. 양파의 단맛이 아쉬웠다. 재료를 너무 많이 준비 한 건지 넣다 보니 냄비를 한사이즈 큰 냄비로 바꿔주었다. 재료가 많이 들어가야 뭐든 맛있다면 어머님 말씀이 생각나서 조금만 더 조금만 더...”하면서 욕심을 내었더니 두부는 넣지도 않았는데 이미 한 냄비 가득이라 결국 이번에 두부는 빼기로 하였다. 완성된 모습을 보니 우선 신랑이 늘 찾던 어머님표 된장과 비슷한 것 같다. ^^ 완성샷을 찍어 어머님께 보내드리고...퇴근 한 신랑과 맛있게 먹었다. 매운걸 그닥 좋아하지 않는 우리는 청량고추 없이 냠냠...!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어머님 잘 배웠어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