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동 맛집 금강자연산매운탕.

지난주 태풍과 장마의 영향으로 비바람에 제법 쌀쌀한 날씨에 따끈따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이 먹고 싶어졌다. 그리하여 찾은 곳 금강자연산매운탕

아주 오래된 가게로 외관은 그다지 끌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몇 번 방문해봤을 때 매운탕이 맛이 좋아 한 번씩 찾게 되는 것 같다.

오늘의 메뉴는 금강어탕!

날씨의 영향인지 뜨끈뜨끈한 어탕이 생각났다.

내가 주문한 금강어탕1인분에 10,000.

물가 인상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는 문구가 있다.

나의 기억으로 어탕은 원래 10,000원이였던 것 같고 매운탕과 다른메뉴에서 인상이 1~2천원 정도 인상이 된 것 같다.

주문 후 밑반찬이 먼저 나왔다. 5가지의 기본 반찬과 볶은콩이 나왔는데 콩은 배고픔에 먼저 먹어버려 사진은 남아 있지 않다.^^;;(입덧이 끝난 후 요즘 배고픔을 참을 수가 없다.^^)

고추다대기는 매콤하여 그냥 밥에 쓱쓱 비벼먹어도 맛있었고 콩나물 무침 오이무침, 열무김치, 마늘장아찌등 모두 집에서 먹는 음식같아 더욱 입맛을 당기게 해주었다.


잠시 후 뚝배기에 1인분씩 담긴 어탕이 나왔다. 보글보글 끓고 있는 어탕에 따로 들어먹을 수 있도록 별도의 그릇과 국자가 함께 나왔다. 평소 빨간 국물의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집의 어탕은 예외. 뜨거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나는 언능 그릇에 옮겨 담았다.

 

어탕은 뼈가 다 발라져 있어 따로 가려낼 것도 없어 후루룩 먹을수 있어서 더욱 좋은 것 같다. 그리고 어탕에 들어있는 토란대(?!) 단배추등 야채만 건져 먹어도 어탕의 시원한 맛이 잘 배어있어 참 맛있는 것 같다.

밥 한공기를 다 먹었는대도 살짝 부족한 감이 든다. 밥의 양이 조금 적은 것 같다.

 

평소보다 조금 비싼 점심이였지만 쌀쌀한 날씨에 뜨끈뜨끈하게 먹어서 인지 속은 아주 든든하고 기분이 참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남구 대명동 2274-1 | 금강자연산매운탕
도움말 Daum 지도

테이크아웃 횟집 [男子회수산] 시지점

우리부부는 회를 아주 좋아한다.

사실 내가 낚시를 좋아했던 이유도 신선한 회를 먹을 수 있어서라고 할 수 있다. (우리부부) 다 회와 해산물을 좋아하는 식성이 비슷하여 연예시절부터 신선한 회와 해산물을 찾아 다니고 했었다. 하지만 지금 우리에겐 어린 통통이가 있음으로 예전처럼 찾아 다닐 수가 없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배달하는 곳을 찾게 되는데 얼마 전 동동님이 회사팀장님께 소개 받은 괜찮은 배달횟집이 있다하여 시켜먹게 되었다.

이름 하여 [한남자회수산] 시지점.

3만원부터 무료배송이 된다고 하여 3만원자리 모듬회를 주문하였다.

배송은 퀵으로 왔다. 아마 3만원 밑으로는 퀵비를 부담해야 되나보다.

카드단말기가 없다고 하셔서 계좌로 송금해주었고 바로 현금영수증을 발행해 주셨다.^^

카드단말기가 없다고 해서 조금 불편한 마음이 들었으나 현금영수증을 바로 발행해주시는 걸 보니 마음이 풀린다. ^^


광어, 우럭, 밀치가 골고루 섞여서 왔다.

보시는 것처럼 아주 신선해 보인다.

회 한 접시에 쌈 두 봉지, 쌈장, 초장, 간장 이렇게 3가지 소스가 들어 있었다.

회 접시에 놓여있는 고추냉이와 간장에 들어 있는 고추냉이 모두 시중에 흔히 보이는 고추냉이와 달리 생고추냉이(생와사비)였다. 회의 양도 생각보다 많은 편이였는데 회를 제외한 다른 부수적인 메뉴들이 많지 않고 딱 실속적인 배달횟집인 것 같다.

회는 쌈에 싸 먹는 것 보다 간장에 찍어 먹는 걸 제일 좋아하다 보니 회 한 접시가 순식간에 사라졌다. 우리 동동님은 직접 회의 무게까지 달아 보았는데 횟집의 회 보다 확실히 양도 많은 것 같다고 한다. 하지만 그 많은 회를 둘이서 남김 없이 먹어치우고 라면도 하나 끓여 먹었으니 우리가 회를 많이 먹는 편이라는 것이 객관적으로도 증명이 되었다.ㅋㅋㅋㅋ

가게 전단을 보니 해산물도 판매를 하나 보다. 내가 좋아하는 개불까지.....

아 먹고 싶다.^^; 다음번에는 멍게, 해삼, 개불로 구성된 모듬해물도 한번 시켜먹어봐야겠다.

..요즘은 과메기 철이기도 한데.....먹고싶다.

[한남자회수산]내가 좋아하는 게 너무 많다.

왠지 이집 단골이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통통이에게 따로 밥을 먹이며 엄마아빠만 너무 신난 건 아닌가 하여 잠시 미안한 생각이 들었지만 조금만 더 크면 함께 맛있게 먹을 수 있을거야하며 혼자만의 마음의 위안을 삼기로 하였다. 아직 우리 통통이에게 회는 맛있어 보이지도 않나보다. 아예 관심이 없다.ㅋㅋ

날씨가 추워서 오늘도 뜨거운 국물이 생각난다. 다음에는 생선 머리를 부탁해서 매운탕을 끓여 봐야겠다. 신선한 생선으로 끓인 매운탕은 양념을 많이 하지 않아도 맛있으니 우리 온가족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오늘은 매운탕의 아쉬움은 라면으로 달래며 다음을 혼자 상상해 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