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가리비

지난번 꼬막에 이어 마켓컬리에서 이번에는 홍가리비를 주문했다.

요즘 가리비가 제철이라 여기저기에서 가리비찜, 구이, 탕 등 다양하게 소개가 되었다.

쌀쌀한 날씨에 가리비탕이 먹고 싶다는 동동님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구매완료~!!

가리비는 입이 벌어질 정도로만 익혀주면 되어 찜, 구이, 탕을 모두 해 보았다.^^

 

재료준비

<홍가리비 손질법>

해감 후 가리비 껍데기를 칫솔로 문질러 세척해준다. 겉면의 진흙(?!)을 제거해준다.

재료 : 홍가리비2kg, , , 청량고추

 

홍가리비 찜

<사진1. 찜통 속 가리비>

깨끗이 세척한 가리비를 찜기에 넣고 모두 입이 벌어질 때 까지 쪄 준다.

떡이나 만두를 찔 때 생각을 하여 물을 가득 넣었더니 가리비찜이 아니라 탕처럼 끓어 올랐다. 아마도 조개에서 물이 나오기도 하고 5분 내외로 쪄주면 되니 종이컵으로 한두컵 정도의 물만 넣어줘도 충분할 것 같다.

<사진2. 홍가리비 찜 완성>

 

홍가리비 치즈오븐구이

<사진3. 가리비에 치즈>

생 가리비를 이용하지 않고 쪄낸 가리비를 이용하여 치즈구이를 해 주었다.

한쪽 껍데기를 제거하고 치즈를 솔솔 뿌려주었다.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치즈가 녹을 정도만 구워주었다. 5~7분 정도만 해도 충분하였다.

<사진4. 오븐에 구워 완성>

 

홍가리비 탕

<사진5. 무 넣고 육수내기>

시원한 국물을 위해 먼저 육수를 내어 주었다. 다시마와 무를 넣고 끓여준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는 건져낸다

<사진6. 가리비와 함께 끓이기>

준비된 육수에 양파를 먼저 넣어주고 다시한번 끓으면 가리비와 파를 함께 넣어주었다.

이때 가리비는 입이 벌어지고 오래 삶으면 질겨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사진7. 가리비탕 완성!>

소금으로 간을 하면 끝~!!

가리비에서 나온 육수로 국물이 짜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달리 전혀 짜지 않았다.

소금은 처음부터 많은 양을 넣지 말고 조금씩 넣어 맞추면 된다.

가리비탕은 어느 정도 먹고 나서 그 육수에 수제비를 넣어 먹었다.

둘이서 먹기에 양이 조금 많은 듯 하였지만...배부르다고 해놓고선 수제비는 사진도 찍지 않고 홀라당 다 먹어 버렸다.^^;;

초간단 가리비요리 추운겨울 손님 접대용이나 특별한 음식이 먹고 싶을 때 해먹으면 참 좋을 것 같다

겨울에 집들이나 홈파티를 한다면 강추~!!







맑은대구탕(대구지리끓이기

추운겨울 제철인 대구탕을 만들어 보았다.

생대구가 있었다면 더욱 좋았겠지만 냉동대구만 보여 냉동대구로 끓여보았다.

냉동이라 아쉬움이 컸지만 추운날씨에 대구탕 기대이상이였다~^^

 

재료준비

<사진1. 냉동대구>

주재료 냉동대구 800g, 미나리대파다진마늘 1큰술다진생강 1작은술굵은소금

육수용 재료 북어대가리솔치뿌리다시마

<사진1-2. 냉동대구 해동>

Tip. 대구 손질시 내장이 제거된 부분에 위 사진에서 처럼 검정색의 

또 다른 껍질같은 부분을 제거해주어야 비린맛이 나지 않는다.

 

대구탕 조리과정

<사진2. 육수내기>

솔치와 뿌리다시마를 넣고 끓여준다이때 예전 제사때 사용하고 보관해두었던 북어대가리를 함께 넣어 육수를 내어 주었다솔치가 없다면 멸치를 이용해 주면 된다멸치는 똥을 제거해 주지 않으면 쓴맛이 나는데 솔치는 쓴맛이 없고 더 깊은 맛이 나 우리집에서는 솔치를 이용하고 있다.

<사진3. 육수에 무를 넣어준다>

20여분 정도 우려낸 육수에 건더기를 건져내고 무를 넣어 주었다너무 두껍게 잘라주면 익는 시간이 길어짐으로 0.5cm 이하의 두께로 잘라주었다.

무가 반투명하게 익을 정도로 끓여준다.

<사진4. 반투명하게 익은 무에 대구 넣어주기>

무가 반정도 익고 나면 대구를 넣어준다대구가 익어가는 동안 생기는 거품은 국자로 걷어 내어 준다그래야 비린내도 나지 않고 담백한 대구탕이 된다이때 별도의 간을 해 주지 않아도 달큰하고 시원한 국물을 맛볼 수 있다.

생대구였으면 얼마나 더 맛있었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대구지리 완성!”

<사진5. 대구탕 완성>

대구가 익고 나면 소금으로 간을해주고 다진마늘1큰술다진생강 1티스푼대파미나리를 올려 한소끔 끓여 주면 완성된다이때 소금간을 할때에는 처음부터 많이 넣지 말고 싱겁게 간을 하여 조절해 주는 게 좋다.

날씨가 추워서 일까이번 대구탕은 다른날보다 더욱 개운하고 맛이 좋았다.

내가 만든 요리가 이렇게 입에 착 달라붙기는 쉽지않는데..ㅎㅎ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대구탕이 되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