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통통이의 3번째 생일날!

 

생일케이크는 통통이가 선택하기로 하였다.

통통이가 첫 번째로 원했던 건 [페어리쥬쥬 케이크] 였으나, 집 앞 매장에서 페어리쥬쥬케이크가 품절되어 다른 가게에서 [콩순이케이크]를 선택하였다.

예전 생일까지만 해도 우유케이크나 치즈케이크 등 첨가물이 조금 덜 들어간 케이크를 선택하였는데 우리 통통이가 말을 하기 시작하면서는 본인의 선택을 존중해 주기로 하였다.

평소 과자와 장난감을 잘 사주지 않다 보니 생일날 맛보는 케이크는 통통이에게 신세계가 아닐 수 없다. 이번 통통이의 생일날의 분당에 사는 이모네도 함께 하여 더욱 즐거웠다. 조카의 돌잔치를 대구에서 하기로 하여 우리집에서 며칠 머물면서 통통이의 생일을 함께 축하해 줄 수 있었다. 그토록 원했던 페어리쥬쥬 케익대신에 이모에게 [페어리쥬쥬 인형]도 선물 받았고 이모부에게는 팝업북도 선물 받아서 아주 입이 찢어진다.^^

엄마 아빠는 요즘 영어에 빠진 통통이를 위해 [겨울왕국 넥스트 스토리] 책을 선물하였다.

콩순이케이크 위에는 파티쉐 콩순이와 새요가 케이크를 만들어 놓고 즐거워하고 있는 데코레이션이 되어 있다. 콩순이가 만든 케이크는 장난감이 아니라 슈가크레프트로 조금 아쉬웠다. 먹기에도 힘들고 가지고 놀 수도 없으니 말이다. 전체적으로 핑크색으로 덮힌 케이크는 통통이의 여심을 저격하기에 충분하였다. 우선 먹기 아쉬워 하는 게 아닌가 싶었지만 걱정과 달리 아주 맛있게 먹어주었다. 아마도 작년 크리스마스 쯤 뽀로로 케익을 먹어 본 경험 덕분이 아닌가 싶다.^^

 

콩순이와 새요는 케익에서 뽑아 보면 케이크에 고정시키기 위해 길 다란 스틱이 달려 있다. 하지만 이건 당기면 빠짐으로 빼서 콩순이와 새요는 장난감으로 가지고 놀 수 있다.

케이크에 장식되어 있는 이런 장난감들은 통통이의 물놀이 칭구로도 좋다. 물이 들어간다고 고장나는 것도 아니고 하니 욕조에 함께 담궈주고 엄마는 통통이를 씻어주고 통통이는 콩순이와 새요를 씻겨주면서 아주 잘 논다.

일반 케이크보다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강추한다. 케익도 먹고 장난감도 생기니..약국에 파는 비타민에 붙어 있는 허접한 장난감들 보다는 훨씬 좋은 것 같다.^^

대신 사이즈가 크지 않다 보니 잃어버리기 쉬움으로 나는 이런 종류의 장난감은 몽땅 한 서랍에 넣어 두도록 교육시키고 있다.

얼마 전에 구매한 [한샘 샘키즈 교구장]이 장난감 및 교구들을 정리하기에 아주 훌륭한 것 같다. 샘키즈 교구장은 다음번에 포스팅 하기로 하고...

 

4살이지만 이제 3번째 생일을 맞이한 우리 통통이 앞으로 건강하고 밝게 잘 자라고 3번째 생일도 지난만큼 동생들도 좀 챙길 줄 아는 멋진 언니 & 누나 통통이가 되었으면 한다.

 

통통아 사랑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