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가지볶음 만들기

지난번 초간단잡채에 이어 가지볶음을 만들어 보았다. 우리 동동님은 가지의 물렁한 식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가지를 거의 먹지 않는다.

싫다고 하는데 먹이고 싶은 이 마음은 무엇일까?^^

사실 결혼하고 초에는 가지를 먹여보기 위해 또르띠아에 가지를 올려 피자를 구워도 봤고 다양한 시도를 했었다. 하지만 아이가 생기고 나서는 오로지 아이 중심의 반찬을 준비하다 보니 한동안 잊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 옥주부님께서 자기도 원래 가지를 좋아하지 않지만 본인이 만든 가지볶음은 맛있다고 장담을 하시기에 그 맛이 무척이나 궁금했다.

재료준비

재료(2~3인분기준) : 가지 2, 양파 1/2, 대파 1/2, 포도씨유 3큰술, 통깨 1큰술,

맛간장 2큰술, 굴소스 1큰술, 올리고당 1/2큰술, 다진마늘 2큰술

위 재료는 방송에 나온 재료와 양을 그대로 옮겨 놓았습니다.

 

요리방법

<가지손질 사진>

야채들을 먼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이때 가지는 손가락 길이로 잘라주는데 사진에서와 같이 단면이 부채꼴 모양이 되도록 잘라주어야 한다. 그래야 겉의 단단한 부분과 안쪽의 부드러운 부분이 함께 어우러져 덜 물컹물컹해진다고 한다. 가지가 많이 크다면 4등분이 아니다 6~8등분 등 먹기좋은 크기에 맞추어 부채꼴 형태로만 잘라주면 된다.

맛간장 2큰술에 굴소스 1큰술, 올리고장 1/2큰술, 다진마늘 2큰술을 모두 섞어준다.

이것으로 양념준비는 끝~!(맛간장이 없을 경우 진간장을 이용해도 된다.)

<요리과정 사진>

1.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2. 후라이팬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파를 먼저 볶아 파기름을 만들어 준다.

3. 준비된 모든 재료와 양념장을 한꺼번에 부어 볶아준다.

4. 살짝 볶은 가지를 팬을 옮겨 식혀 준다. 그리고 다시 센불에 볶아 주는데 이렇게 하면 가지가 물컹하지 않고 쫄깃하여 식감이 더욱 좋아진다고 한다.

(방송에서는 마지막에 홍고추와 참깨를 넣어 마무리 하였는데 집에 홍고추가 없어 생략하였다.)

 

옥주부표 가지볶음 완성!”

<옥주부표 가지볶음 완성샷>

재료 손질부터 완성되기까지 20분이면 가능하다. 우리가 평소에 먹던 가지볶음보다 파기름과 마늘의 효과인지 맛이 조금 더 풍성해 진 것 같다. 식감도 겉의 단단한 부분과 안쪽의 물컹한 부분이 함께 있다 보니 전혀 새로운 느낌이다. 보통 가지를 찌거나 볶아서 완전히 물컹한 상태로 반찬을 많이 하는데 옥주부표 가지볶음은 전혀 물컹하지 않다.

우리 동동님 보다 집에 놀러왔던 지인이 가지볶음을 더욱 맛있게 먹어주었다.^^;

다음번에는 맛간장을 넣어 다시 한번 재도전 해봐야겠다.

2018/11/12 - 초간단 잡채 만들기_MBC기분좋은날 옥주부키친 레시피





지난 주 평소보다 빨리 퇴근한 동동님이 어린이집으로 통통이를 데리고 갔다. 아빠랑 하원하고 집에 오면서 큰 목소리로 

엄마 저 다녀왔어요~!”라고 말하는 우리 통통이...

꽤 즐겁게 들어 오길래 아빠와의 하원길이 즐거운가 보다 생각했다. 그날 저녁 목욕 후 침대에 누워서 통통이에게 

엄마랑 같이 오는 게 좋아? 아빠랑 같이 오는 게 좋아?” 물어봤더니 

...엄마!”

난 엄마가 제일 좋아!”

아빠는 안 좋아!” 하고 말했다.

퇴근 후 통통이를 데리고 집에 와서 저녁준비를 할려면 혼자 준비하는 시간보다 어수선하고 정신도 없어 일찍 퇴근하는 동동님에게 통통이의 하원을 부탁했었다. 아침에 아빠와 함께 등원하고 저녁에 엄마와 등원하던 통통이는 엄마가 가지 않아 섭섭했나보다. 아빠는 안 좋아라고 얘기하는 걸로 봐서 엄마대신 온 아빠가 괜히 미운 게 아닌가 싶다.

그래서 얼마 전에 통통이와 함께 만들기 위해 사 놓은 쿠키와 뽀로로 쿠키틀을 가지고 단 둘이 쿠키 만들기를 해 보았다. 아빠는 통통이와 단 둘이 시간을 보낼때면 수영장도 데리고 가고 마트가서 맛난 것도 사먹고 많은 노력을 하는데 엄마는 피곤하다는 핑계로 둘이 특별한 놀이를 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조금 더 어릴 때에는 하루 종일 엄마와 같이 있다보니 늘 엄마 껌딱지 였고 그러다 보니 아빠는 통통이와 친해지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다. 상대적으로 노력하지 않아도 되는 엄마는 통통이에게 너무 무심했던게 아닌가 반성하게 된다.

평소 보다 조금 일찍 퇴근 한날 바로 어린이집으로 갔다. 한 시간 일찍 갔을 뿐인데 너무 신나하며 달려온다. 집에와서는 쿠키 만들기 재료를 꺼내고 있는 나를 보고 엄마, 집에 왔으면 손을 씻어야지~!”하고 말한다. 평소에 손 씻자면 난 아까 씻어서 손 안 씻어도 되!” 하더니 한 시간 일찍 왔을 뿐인데 기분이 무지 좋은가 보다.

같이 손을 씻고 쿠키 반죽을 위해 계란을 풀었다. 계란을 반개만 사용하면 되는데 남겨서 뭐 하냐 싶어 하나를 다 넣어 버렸더니 반죽이 조금 질어 졌다. 버터대신 집에서 사용하던 포도씨유를 조금 넣고 계란과 섞어 주는 걸 보더니 우리 통통이도 하고 싶은가 보다.

엄마, 내가 도와줄께요.”라고 한다.

몇 번 휘휘 젓다가 계란물이 튀어나오자 죄송합니다.”하고 손을 닦았다. 반죽은 결국 엄마가 혼자 하는 걸로 하고 촉촉한 반죽을 랩 위에 올려놓고 밀대로 밀어 주었다. 우리 통통이는 반죽을 쓱쓱 밀고 아주 뿌듯해 하면서 좋아했다. 그 밀대로 잘 밀어놓은 반죽위에 뽀로로와 패티 틀로 꾸~욱 눌러 찍어 주었다. 엄마가 반죽을 너무 질게 하여 뽀로로와 패티를 오븐 팬에 옮겨 담다가 길쭉하게 늘어지기 하고 했지만 통통이는 아주 즐거워 하였다.


반죽위에 쿠키틀을 올려놓고 꼭꼭 눌러주는데 우리 통통이의 손이 언제 이만큼 자랐나 싶다.

오븐 팬 위에 뽀로로와 패티를 옮겨 놓고는 몇 개 인지 세워 볼께하고는 하나씩 세워보기도 하고 앙증맞은 두 손으로 쪼물쪼물 뭔가를 열심히 만들기에 이건 뭐야?”하고 물어봤더니...

이건 스네이크야~!스네이크!”

그리고 이건 아기 꼬물이야!”라고 한다.

올 해 들어 부쩍 영어노래를 틀어달라 하기도 하고 어딘가에서 알파벳만 보면 달려가서 ABC라고 좋아하더니 영어와 한글을 구분 없이 사용하고 있다.(그것 때문에 엄마는 또 다시 영어교육에 대한 고민을 하게된다.^^;)꼬물이는 뽀로로에서 크롱이 키우는 애벌레 이름인데 우리 통통이도 꼬물이가 갖고 싶었나 보다.

꼬물이는 나중에 나비가 될거야.” 하면서 재미나게 만들어 주었다.

오븐에 굽기 위해서 팬에 올려달라고 하니 잘 올려주고 오븐은 뜨거우니 조금 떨어져서 구경하면서 오븐은 뜨거우니깐 엄마가 해야되.”한다. 잠들기 전까지는 끊임없이 얘기하는 우리 통통이 이다. ^^ 쿠키반죽을 다 써서 만들고 나니 쿠키가 두 판 이나 되었다. 처음에 만든 쭉 늘어나고 틀어진 쿠키들은 통통이 입속으로 들어갔다.

오른쪽 부터 순서대로 스네이와 아기꼬물이

제일 오른쪽에서 부터 "스네이크"와 "아이꼬물이"


이건 엄마랑 통통이가 만든 쿠키야.”

엄마 정말 맛있다.”

엄마도 먹어봐.”

하더니 거의 오븐 팬의 한판을 혼자서 다 먹어 버렸다.^^;

쿠키믹스를 구매하여 만들었더니 한시간만에 준비해서 완료까지 다 할 수 있었다.

나도 이번이 쿠키만들기는 처음이였는데 역시 믹스의 힘은 대단했다. 만들기도 아주 쉬웠고 맛도 아주 좋았다.^^ 우리 오븐[동양매직]이 좀 센 편인지 사용설명대로 180도에 10분을 구웠는데도 쿠키가 갈색이 되어 버렸다. 다음번에는 온도를 조금 낮추어서 만들어 봐야 될 것 같다.

다음날 남은 쿠키는 포장해서 어린이집에 보내주었다. 어린이집 선생님 말로는 친구들한테 만드는 과정까지 다 설명하고 맛있게 나누어 먹었다고 한다.^^;;

사랑스러운 우리 통통이 다음번에는 또 뭘 하고 놀아줘야 될지 고민이다. 다음번에는 통통이가 좋아하는 친구를 초대해서 함께 만들어 봐야겠다.

2017/11/27 - [송's Fam의 일상다반사/생활정보 & 후기~♠] - 큐원홈메이드 우리아이 영양쿠키 믹스로 뽀로로 쿠키 만들어봤어요~*^^*


  1. 2017.11.29 22:17

    비밀댓글입니다

    • 2017.11.30 06:4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