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3.14 따뜻한 봄날

임신 12가 넘어가면서 1차 기형아검사도 하고 입덧방지약을 더 처방받기 위해 산부인과에 다녀왔다. 요즘 일이 많아 매일 퇴근이 늦은 신랑이 함께 병원에 가고 싶다고 하여 오전 반일연가를 내고 병원에 다녀왔다. 2주 만에 우리 봉봉이는 몸길이가 7.8cm로 지난번 진료 시 4cm 조금 넘었었는데 거의 두 배로 자라 있었다. 엄마는 입덧으로 잘 먹지도 못했는데..잘 자라고 있다니 다행스럽다. 통통이가 있다 보니 태어나기 전까지는 아무래도 엄마에게 1순위가 되긴 힘들 것 같아 조금 안쓰럽기도 하다.

병원 진료 후 점심을 먹고 각자 출근하기로 하였다. 그나마 요즘 내가 잘 먹을 수 있는 음식은 돌솥비빔밥! 오늘은 함께 돌솥비빔밥을 먹기로 하고 인근을 검색해 보았다. 검색 중 병원에서 멀지 않는 곳에 더덕집이 있었다. 내가 원한 돌솥비빔밥은 아니었지만 돌솥밥도 나오는...고기보다는 야채가 좋았고 더덕구이가 맛있을 것 같아 그곳에서 점심을 먹기로 하였다.

위치는 중산지 인근 월드컵대로변에 자리 잡고 있었다.

상당히 큰 식당이였는데 우리가 도착한 시간이 12시가 채 안된 시간이여서 그런지 주차된 차량은 많지 않았다.

식당 안으로 들어가자 예약손님인지 확인하고 그냥 왔다고 하자 안쪽에 작은 방으로 안내되었다. 넓은 홀을 작은 방 여러 개로 만들어 놓은 것 같다. 돌솥밥이 먹고 싶어왔는데 분위기가 전통 한정식과 비슷하다. 상견례나 돌잔치도 많이들 하신다고 한다.

우리는 더덕구이 정식 2인분을 시켰다. 여기서 돌솥밥을 먹을려면 3천원을 추가해야된다고 하여 우리는 인당 15,000을 주고 돌솥밥에 더덕구이 정식을 먹었다. 

일반 한정식집에서 한 두 가지 메뉴가 수시로 나오는 걸 여기는 한꺼번에 한상가득 차려주는 듯 하다. 처음 생각보다 가격이 조금 센 편인 것 같아 아쉬웠는데 다양한 찬들을 보니 마음이 바뀌었다. 입덧으로 이것저것 많이 먹지 못했는데 조금씩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전부 맛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 비교적 전부 깔끔하고 맛이 좋았다.

그냥 보기에는 생 더덕을 된장소스에 버무린 것처럼 보이는 더덕지가 나왔다. 안쪽에는 짭쪼름한 양념이 베어있어 맛이 좋았다. 오늘은 메인 메뉴인 더덕구이는 2인분 치고는 너무 작게 나와 아쉬움이 남았다.

그리고 돌솥밥~! 위에 마와 대두가 올라가 있었는데 돌솥에서 한 밥은 역시나 맛있다~!^^

고소한밥을 퍼내고 물을 부어 놓았다 먹는 숭늉까지... 집에서도 누군가가 이렇게 밥을 해주면 참 맛있을 것 같다.^^ 밥 냄새가 그닥 좋지 않는 입덧에도 돌솥의 누룽지와 함께 먹는 밥은 고소하고 맛있는 걸 보면 참 신기하다. 오랜만에 신랑과 함께 배부르게 밥을 먹고 나왔다. 매일 제대로 밥을 먹지 못하는 걸 보다가 돌솥밥 한 그릇을 뚝딱 다 먹는 걸 보니 신랑도 신기한가 보다. 예상보다 비싼 밥이였지만 다음번에도 다시 찾기로 하며 나왔다.

 


  1. 2018.03.23 00:09

    비밀댓글입니다

    • 2018.03.23 08:06

      비밀댓글입니다

2014년 통통이를 출산 후 4년 만에 둘째가 생겼다.

우리의 가족계획대로 딱 맞춰서 찾아와 기쁘지 아니할 수 없다.


임신테스트기로 확인 후 입덧이 시작하기 전 먹고 싶은 것을 많이 먹어야 된다는 생각에 모든 일정들을 당겨 지난 1월 킹크랩도 먹어 주고 앞날을 나름 대비하였다.

첫째 때 입덧으로 5개월까지 고생을 하여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2018.02.07. 7주가 넘어가고 나니 토하는 입덧이 시작되었다.

직장생활도 해야하고 퇴근 후 첫째까지 돌봐야되는 상황이 되다 보니 둘째는 그냥 힘든 것 같다. 첫째 때 만큼 설레임도 덜 하고 이미 돌봐야 될 아이가 있으니 태교를 생각하기도 쉽지 않다.

거기에 토하는 입덧까지 시작하니...결국 입덧으로 병가를 내기도 하였다.

작년에 둘째를 출산한 지인에게 입덧방지약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던게 기억이 나서 물어봤더니 산부인과에 가서 입덧방지약을 처방해 달라고 하면 받을 수 있다고 한다

2018.02.13. 병원에가서 초음파는 보지 않고 입덧방지약만 처방 받아왔다. 임산부가 그러진 하얀색 알약 두알이 하루치인데 자기전에 한번만 먹어 주면 된다고 한다. 심할경우에는 아침에도 한번 먹어주면 좋다고 하는데 사람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다고 하니 우선은 일주일치만 받아왔다.

WHO에서 승인한 안전한 약이라고 하고 먹어본 지인의 말로도 자기는 확실히 효과를 봤다고 하니 믿어 보기러 하였다.

[디클렉틴]이라는 약인데 비급여로 일주일치가 23,000원이 조금 넘었다. 확실히 일반 약에 비해 저렴하지는 않다. 그래도 입덧만 완화된다면야...

한동안 속이 불편하여 깊은 잠도 잘 수 없었는데 약을 먹고나서는 그나마 푹 잘 수 있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에 울렁거림도 없었고 단지 힘이 조금 빠지는 느낌이다. 약을 먹으니 그나마 속이 덜 울렁거렸지만 음식이 막 당기지는 않았다. 여전히 차를 타면 멀미기도 있고해서 지난 설에는 동동님과 우리 통통이만 시댁과 친정을 다녀오고 나는 23일 동안 홀로 집을 지켰다. 집에만 있어도 저녁으로는 결국 한 번씩 토하고 토할 때 마다 몇 년씩 늙어 가는 것 같고 힘들어 눈물이 났다.

18.02.18 친한 동생이 임신 중 먹어주면 좋은 영양제라며 추천해 주어 먹어 보았다. [유니시티의 우먼스1] 캡슐이 너무 커서 먹기가 조금 부담스러웠지만 먹고나니 기분탓인지는 모르겠지만 훨씬 컨디션이 좋았다. 이제 입덧이 가라앉는건가? 설레여하며 더 이상 병원약은 처방 받지 않았다.



18.02.27 며칠 뒤 저녁에만 울렁거리던 속이 아침 점심 저녁 구분 없이 울렁이기 시작하더니 결국 저녁에 먹은 우먼스는 먹자 마자 토하게 되었다. 결국 다시 병가를 내고 병원에서 3시간이 걸린다는 수액을 맞고 다시 입덧방지약을 처방 받아 왔다. 수액 맞으면서도 먹은것도 없는데 토하기까지해서 그냥 그만 빼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입덧을 완화시켜주는 수액이니 맞는게 더 낫다며 대신 약이 들어가는 속도를 조금 빨리해 주셨다.

의사선생님 말씀으로 임산부는 먹는 음식까지 포함해서 물을 하루에 2,500CC는 먹어주어야 된다고 한다. 수분을 많이 섭취할수록 입덧도 덜할 거라고 하는데 약을 먹지 않았을 때에는 물만 먹어도 속에서 다 올라오니...답답하지 않을 수 없다.

입덧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토할 때 토하더라도 뭐 라도 먹으라고 하시지만 이게 꼭 멀미같아서 멀미하고 있는 와중에 음식을 섭취할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결국 힘들게 수액을 맞고 집에 와서 입덧 방지약을 먹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다행이 몸이 훨씬 가벼워졌다. 이번에는 다음 진료일까지 2주일치를 처방 받아왔는데 전날 맞은 수액의 영향인지 확실히 예전에 처음 약을 먹었을때보다는 몸이 덜 쳐지고 가벼운 느낌이다.

2018.03.13. 이제 임신 12주가 지났다. 내일은 다시 병원진료일.

아직 저녁에는 토하고 있어 다시 약을 조금 더 처방 받아와야 될 것 같다. 이번 입덧은 조금만 빨리 끝나면 좋으련만...요즘 매일 우리 통통이에게 엄마가 힘들어서...”라는 말을 자주 하게 되어 너무 미안하다.

 

-입덧 중 임산부의 답답한 심정을 주저리주저리 적어보았습니다.-


  1. 서가맘 2018.11.01 20:08 신고

    아, 너무 너무 공감.. 지난 번 읽었을 때랑은 너무 다른 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