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꼬막 비빔밥 만들기

꼬막이 제철이라고 그런지 여기저기 방송마다 꼬막이 많이 나온다. 꼬막을 어디서 사면 신선하게 구매할 수 있을까? 하다가 우연히 마켓컬리에서 오늘 주문하면 내일 받아 볼 수 있다기에 한번 시켜보았다. 지방은 택배배송이라기에 크게 기대없이...일반 마트보다는 신선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구매하였는데...대박!!!

택배로 받았지만 아이스박스에 포장되어 오면서 저녁늦게 도착해 오늘은 못해 먹겠구나 싶어 냉장고에 바로 넣어 두었다가 다음날 꺼내 보았는데...조개들이 살아있다!

봉봉이의 백일상 준비를 위해 개조개[대합]도 함께 주문했는데 냉장고속에서 1박을 하는 동안에도 살아있다니...좋아좋아~!!ㅎㅎ

내가 주문한건 피꼬막~! 일반 꼬막에 비해서 크기가 아주 크다.

(사실 일반 꼬막은 사이즈가 작아서 같은 1키로를 구매하더라도 손질이 너무 어려울 것 같아 사이즈가 큰 피꼬막을 구매하였다..ㅋㅋㅋ)

 

재료준비

<사진1. 피꼬막1>

재료 : 피꼬막 한팩(1kg), 양념장

 

피꼬막비빔밥 조리과정

<사진2. 피꼬막 삶기>

물에 소금을 녹여서 꼬막을 넣고 어두운 봉지를 덮어 해감을 해준다. 이후 수세미로 박박 문질러 주었다. (이때 피꼬막이 일반꼬막에 비해 껍질이 얇아 깨질 수 있으니 주의바람.)

물이 끓으면 피꼬막을 넣어준다. 2팩을 삶았더니 한 냄비가 가득 차버렸다.

조개의 입이 벌어질 때 까지 삶아주는데 양이 많다 보니 벌어진 조개는 건져내어 주며 삶았다

<사진3. 오동통 피꼬막>

삶아서 그릇에 담아보니 껍질째 있을 때 보다 부피가 많이 줄었지만 오동통한 살이 맛나 보인다.^^

<사진4. 양념장>

집에 만들어 놓은 양념장이 있다면 거기에 조금만 덜 짜게 부추를 넣어주거나 올리고당을 조금 더 넣어주면 괜찮을 것 같다. 나는 간장, 고춧가루, 다진마늘, 참기름, 올리고당, 부추가 없어 쪽파를 넣어 주었다. 달래가 있다면 달래향 가득하게 넣어 주는 것도 아주 맛있을 것 같다.

 

꼬막 비빔밥 완성!”

<사진7. 꼬막 비빔밥>

금방한 밥에 피꼬막을 잘라서 올려주었다. 사이즈가 너무 크다 보니 한입에 먹기에는 사실 조금 부담스럽다. 꼬막을 올려주고 그 위에 양념장을 휘리릭~

<사진8. 김가루 뿌려주기>

김가루를 올려 비벼 주었더니 더욱 맛있다. 김가루 역시 마켓컬리에서 구매했는데 기름기 없이 구운김에 소금만 살짝 뿌려놓아 담백하니 아주 맛있다.^^

우리 통통이는 아직 먹고 싶어하지 않는다. 조개의 생김새 때문인가? 2키로를 삶았더니 두 사람이 비벼 먹고도 반 이상이 남았다. 2인 가정이라면 1키로만 구매해도 충분할 것 같다.

마켓컬리 신선식품을 구매하기에 아주 좋은 것 같다. 주변에 신선한 어패류를 구매하기 어려워 늘 고민이였는데 종종 애용해야겠다.^^

 







감기에 좋은 무밥 만들기

요즘 초등학교에서는 독감이 많이 유행한다고 한다.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우리 통통이도 얼마전부터 감기 기운이 있어 걱정이다. 생후2개월 된 봉봉이와 함께 이다 보니 통통이가 감기에 걸릴까봐 조마조마하다.

그러다 인터넷으로 장보기 중 이마트몰 [e-요리] 코너에 소개된 무밥이 눈에 띄었다.

재료는 모두 집에 있으니 오늘 당장 해보기러 하였다.

 

재료준비

재료(2인분 기준) : 2, 채썬무 1, 표고버섯 한줌, 참기름, 간장, 설탕, 깨소금, 다진마늘, 고춧가루, 다진파

위 재료는 저희집 2인분 밥상 기준, 컵은 밥솥의 개량컵을 이용하여습니다.

 

무밥 조리과정

<사진1. 쌀 물량 맞추기>

밥솥의 개량컵을 이용하여 쌀2컵인 경우 솥 안의 눈금에 2에 맞추면 되지만 무에서 물이 나온다고 하니 물을 조금 적게 부어 주었다.

<사진2. 쌀에 무 올리기>

채썬 무를 씻어놓은 쌀 위에 골고루 얹어 주었다. 그리고 불린 표고버섯을 채 썰어 무위에 올려주었는데 이렇게 하면 영양도 좋아지고 조금 더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표고버섯이 없다면 생략 가능)

<사진3. 밥 완성>

조금 저녁시간이 촉박하여 쾌속백미로 돌려 밥 완성~! 그냥 백미로 하면 더욱 찰진밥이 된다.

밥이 되기까지 양념장을 준비한다.

[양념장 만들기] 간장 6큰술, 설탕 1큰술, 깨소금 2큰술, 다진마늘 1/2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4큰술, 참기름 1


무밥 완성!”
 

<사진4. 무밥 완성>

고슬고슬 지어진 밥 위에 양념장을 올려주면 완성!!

따끈따끈한 햅쌀밥에 양념장을 올려 쓱쓱~비벼 먹으니 별도의 반찬이 필요 없고 밥할 때 무와 표고버섯만 올려주면되니 너무 간편하다. 그리고 양념장은 집마다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이용하면 완전 초간단!!

<사진5. 통통이의 저녁>

이렇게 하여 무밥과 콩나물국 집에 있는 밑반찬 메추리알 장조림, 떡갈비, 백김치로 우리 통통이의 저녁을 해결하였다. 평소 밥에 양념장을 비벼먹어 본적이 없어서 인지 통통이도 생각보다 잘 먹는다. 무가 들어가 소화도 잘 될것 같다.

무밥 하나에 건강한 밥상을 차려준 것 같아 아주 뿌듯하다.^^







아이반찬 풀무원오이지무침~^^ 포스팅에서 얘기한 풀무원 제품 중 콩비지를 이용하여 비지찌개를 끓여 보았다. 어릴 때는 참 맛 없던 비지가 나이가 들수록 맛이 좋아지는 것 같다

풀무원 국산콩 콩비지 300g.

뒷면에 비지찌개 요리방법이 상세히 적혀 있었다.

재료 : 콩비지, 돼지고기, 김치, 다진마늘, , 참기름 등

풀무원 콩비지 조리방법

1. 돼지고기는 다진 마늘과 참기름으로 양념을 하고, 김치는 양념을 털어낸 후 송송 썰어줍니다.

2. 달군 뚝배기에 참기름을 두르고 돼지고기와 김치를 넣고 볶은 후 콩비지와 대파를 넣고 약한 불에 끓입니다.

3. 기호에 따라 새우젓으로 간을 하거나 양념장을 곁들여 드세요.


오늘은 위에 적혀있는 요리방법대로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1. 냉동실에 있던 돼지고기를 꺼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다진마늘과 참기름을 넣고 버무려 주었다.(설거지를 하나라도 줄이기 위해 요리 할 냄비에 돼지고기와 양념을 넣어주고 버무려 주었다.) 마늘은 잡내도 없애주고 원래 좋아하기도 하여 듬뿍 넣어 주었다. 마늘이 들어가는 순간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는 없어지고 이대로 구워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묵은 김치는 없는 관계로 살짝 맛이 들기 시작한 김치를 줄기를 제외하고 잎 부분 위주로 잘라주었다. 이때 김칫국물은 적당히 짜내고 버무려 진 돼지고기 위에 올려주었다.

2. 1번이 들어가 있는 냄비를 가스렌지 위에 올리고 불을 켰다. 중불에 올려놓고 냄비뚜껑을 닫아 두었다. 센 불에 올리면 바닥에 있는 재료가 탈 수 있는데 중불이나 약불에 올리고 뚜껑을 닫아놓으면 식재료 자체에서 물이 나와 타지 않고 골고루 잘 익는다.

3. 돼지고기와 김치가 고루고루 잘 익고 나면 비지를 올려준다. 풀무원 콩비지는 우리가 흔히 아는 비지보다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편이였다. 원래 비지찌개도 어느정도 국물이 있는 걸 좋아하여 콩비지를 긁어내고 봉투에도 물을 넣어 남은 비지까지 몽땅 씻어 냄비에 넣어 주었다.


4. 비지가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비지위에 파를 올려주고 다시 한번 뚜껑을 덮고 잠시 끓여 준다면 불을 끈다.

촉촉한 콩비지찌개가 완성되었다.

기호에 따라 간을 하거나 양념장을 곁들이면 된다고 하는데 나는 심심하면서 고소한 맛이 좋아 그래도 먹었다. 신랑도 심심해서 더 맛있다며 오늘도 맛있게 먹어 주었다.^^

 

그때 우리 통통이는 떠먹는 두부를 밥과 함께 줬더니 잠시 상을 차리는 사이 혼자서 코를 박을 듯이 두부를 먹어주고 있었다. 떠먹는 두부라는 게 있길래 한번 사봤더니 우리 통통이의 반응이 기대이상이다. 연두부인데 조금 버터같은 느낌이도 있고 떠먹는 요거트 같이도 한 떠먹는 두부는 한국풍 간장소스가 함께 오는데 다른재료 아무것도 없이 이 소스만 뿌려줬는데도 너무 맛있게 잘 먹는다. 3팩에 묶어서 3천원이 넘는 가격이다 보니 매일 사 먹일 수는 없겠지만 일주일에 한 두 번 정도? 아이반찬이 고민될 때 한번씩 구매해봐야겠다.

  1. cory.j 2018.01.18 21:29 신고

    딱 내스타일이야^^ 고마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