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높아지고 가을이 오는가보다 했더니 가을은 어디를 가고 겨울이 오는 것 같다. 이런 날씨에는 한동안 잊고 살았던 감기가 다시 활동을 하기 시작하여 우리 통통이도 코를 훌쩍이고 있다. 주말내내 콧소리가 좋지 않아 결국 어제는 병원에서 감기약을 받아왔다.

  올 초에는 나와 통통이는 B형 독감에 걸려 일주일간 자가격리 조치되기도 하였다. 더 추워지기 전 몸 보신을 위해 [꿩곰탕]을 해먹기로 하였다. 지인이 지난 봄 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를 위해 꿩곰탕을 해 먹였는데 효과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어 이번에도 꿩을 주문예정이라고 하여 한 마리 부탁을 해두었다.

꿩은 단백질이 풍부하면서 지방 함량이 낮아 체중조절 시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또한, 칼슘과 인, 철이 함유되어 성장기 어린이에게 특히 좋고, 성인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두산백과 -

  약으로 먹을 꿩은 암꿩(까투리)이 좋다고 하여 한 마리에 2만원을 주고 구매했다. 꿩 농장 사장님께서 꿩곰탕의 조리방법도 알려주셨다. 꿩과 주먹 만 한 크기로 자른 무 3개와 파뿌리를 넣고 2시간 정도 푹 고아 주면 된다고 한다.

꿩곰탕 만들기

재료 : , , 대파, 마늘, 대추

 

조리방법

1. 냄비에 꿩과 월계수 잎을 넣고 한번 끓여준다.

2. 냄비의 물을 버리고 미리 끓여두었던 깨끗한 물로 바꿔준다. 이 과정에서 꿩도 한번 씻어준다. (보통 거품형태의 찌꺼기들이 많이 붙어 있는데 씻어 주면 냄새도 덜 나는 것 같고 국물도 깔끔하여 닭백숙을 할 때에도 꼭 한번 씻어준다.)이때 물의 양은 닭백숙 할 때 보다 좀 더 많이 넣어 주었다. 곰탕으로 난 두 시간 이상 끓일 예정이어서 백숙할때의 두배는 넣어 준 것 같다.

3. 이번에는 냄비에 꿩과 무, 대파, 마늘, 대추 등을 넣고 센불에 끓여준다.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중간불로 바꿔서 30분 정도 더 끓여 주다가 제일 약한 불로 바꿔서 30분정도 더 끓여 주었다.

4. 다 익은 꿩을 건져내고 뼈와 살을 분리해주고 뼈는 다시백에 넣고, 살은 그대로 다시 냄비에 넣어주었다. 무를 제외한 다른 재료들은 모두 건져내어 주고 다시 한시간 이상 푹 고아주었다. (물의 양이 많다고 생각했었는데 살을 발라서 넣어주니 크게 많은 것 같지도 않았다.)

5. 꿩이 고아지는 동안 찰밥을 준비해두고 완성된 찰밥위에 꿩고기와 육수를 붓고 다진 파를 올려 주었다.

입맛에 따라 소금으로 간 하여 먹으면 된다.

  꿩이라고 하여 별 다른 건 없었다. 처음 생고기를 받았을 때 사이즈는 영계보다 조금 더 크고 살이 붉어서 닭과는 많이 다르구나 싶었지만 완성해 놓고 보니 닭죽과 상당히 비슷해 보였다. 나의 코가 둔한 것인지 크게 냄새의 차이점도 느끼지 못하였다. 꿩 특유의 냄새가 있다고 하는데 마늘을 많이 넣어서 그런 것 인지...나의 둔함 때문인지 나는 꿩의 향기를 맡을 수 없었다. 살코기는 영계에 비해서 질긴 느낌이면서 토종닭처럼 좀 더 쫄깃하였다. 개인적으로 살코기는 부드러운 닭이 더욱 맛있는 것 같다. 육수는 닭보다 기름기가 적어서 둥둥 떠다니는 무언가가 없이 깔끔하고 담백하였다. 이래서 꿩으로 곰탕을 하는가 싶기도 하다.^^

  역시나 닭죽을 좋아하는 우리 통통이는 아무 거부감 없이 맛있게 잘 먹어 주었다. 꿩 농장 사장님 말씀으로는 꿩이 소화기능과 감기에도 좋다고 하니 보약대신 일년에 한 두 번 정도 특별식으로 준비해 봐야겠다. 꿩 한 마리로 몸 보신도 하고 통통이 국 걱정을 안해도 되니 더욱 좋은 것 같다.^^ 특별한 조리방법이 필요 없는 곰탕. 여름에는 더워서 집에서 해먹기 힘들지만 요즘처럼 쌀쌀한 날씨에는 집에서 조리하기에도 부담이 없어 딱 인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