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잡채 만들기

오전에는 주로 아침 정보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MBC기분좋은날 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다가 옥동자로 유명한 개그맨 정종철씨의 옥주부키친을 보게 되었다. 꽃개탕과 초간단 잡채, 가지볶음 요리를 선보였는데 너무 손쉽게 요리를 하셔서 꼭 한번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인터넷으로 잡채재료와 가지볶음 재료를 주문하고...

주말 친정엄마 찬스를 이용하여 봉봉이는 엄마에게 맡기고 잡채를 만들어 보았다.

보통 잡채는 손이 아주 많이 가는 음식이다 보니 특별한 날이 아니면 쉽게 요리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옥주부 레시피에서는 고기만 별도로 볶아주고 나머지는 모두 한꺼번에 볶아주니 시간을 아주 많이 단축할 수 있을 것 같다.

 

재료준비

주재료(2~3인분기준) : 당면 250g, 버섯(목이버섯, 팽이버섯, 느타리버섯) 200g, 파프리카 1, 당근 1/3, 시금치 1/2, 양파 1, 통깨, 잡채용 돼지고기 200g

양념재료 : 2, 참기름 2큰술, 설탕 3큰술, 다진마늘 1/2큰술, 간장 8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

위 재료는 방송에 나온 재료와 양을 그대로 옮겨 놓았습니다.

 

요리방법

제일 먼저 당면을 불려놓고 양념장을 만들어 준비한다.

2017/08/31 - 당면 쉽게 불리는 방법

잡채에 이용할 양념2컵에 간장 8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참기름 2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을 넣고 잘 섞어둔다.

<재료부터 조리과정 사진>

1.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2. 돼지고기에 간장 1작은술, 설탕 1작은술, 다진마늘 1작은술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 놓는다.

3. 가열한 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넣고 적당히 익을때까지 볶아준다.

4. 볶은 고기에 당면 및 시금치를 제외한 모든 야채들을 넣고 양념의 2/3를 부어준다.

이후 뚜껑을 닫아 두고 중간에 한번씩 재료를 골고루 섞어준다.

<마지막 재료 시금치>

당면부터 야채들이 골고루 익은 후 시금치를 넣고 나머지 양념을 모두 부어준다. 시금치의 숨이 죽고 나면 다시 골고루 섞어주면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잡채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 잡채 완성샷>

재료만 모두 준비되어 있다면 조리시간은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역시 잡채에 들어가는 재료가 많을수록 다듬어 잘라두는 시간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옥주부 키친의 초간단 잡채는 우리가 일반적인 방법으로 조리한 잡채에 비해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참 좋았다. 난 넣다가 보니 재료의 양이 생각보다 많이 약간 심심하게 되었는데 밥반찬이 아닌 그냥 잡채만 먹기에는 아주 좋았다.

우리 통통이도 잡채만 두접시를 먹어주어 뿌듯하였다.^^

다음번에는 가지의 물컹한 식감을 좋아하지 않는 신랑을 위해 옥주부표 가지볶음에 도전해 봐야겠다.







  친정에 가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하루종일 누워서 엄마가 해주는 밥을 먹고 잠만 자고 오곤 했었다. 결혼하고 난 이후에도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다. 아이가 생기고 나니 잠 잘 시간이 줄어 들었다는 것과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온전히 쉴 수 없다는 것만 제외하고 여전히 엄마가 해준 밥을 먹으며 뒹굴뒹굴 하다가 집에 오게 된다. 엄마 또한 시댁에서 일하다가 왔을 텐데 집에서는 쉬라며...“아무것도 할 것 없다.”가 입에 붙으셨다. 결혼 전에는 그냥 당연시 여겼던 일들이 결혼을 하고 보니 마음이 그렇지가 않았다. 시댁에서는 어머님이 뭔가를 하고 계시면 괜히 마음이 편치 않아 잠시도 누워있기가 쉽지 않은데...막상 엄마가 해주는 밥만 먹고 있을려니 마음이 불편하였다. 불편하였다기 보다는 죄송스러웠다. 그래서 이번 명절연휴에는 농사일도 하시고 집안일까지 하시느라 바쁘신 엄마를 위해서 점심 한끼는 내가 준비해 보았다.^^

  명절음식으로 매콤하고 짭쪼름한 음식이 당기던 차에 집에 있는 돼지고기와 묵은지를 이용하여 김치찜을 해보았다. 특별한 요리방법이 필요 없고 실패할 확률이 적은 요리!

  먼저 집에 있는 돼지고기 전지를 덩어리로 잘라 칼집을 넣어주었다. 그리고 잡내를 잡아주기 위해 월계수잎을 넣고 한번 끓여서 물을 버려주었다. 이때 돼지고기 주변에 기름은 아니지만 찌꺼기처럼 붙어 있는 것이 있는데 이것도 함께 깨끗이 씻어준다. 그래야 김치찜이 깔끔하여 보기에도 좋다. 이후 다시 냄비에 물을 붓고 고기를 넣고 이번에는 묵은지도 한포기 올려준다. 그리고 이대로 30~40분 정도를 푹 끓여주었다. 어느 정도 익었을 때 김치 국물을 한 국자 정도 넣어 간을 맞춰주었다. 고기를 칼로 찍어 보았을 때 핏물이 나지 않으면 다 익었다고 보아도 된다. 고기가 다 익고 나서 식초를 한 스푼 정도 넣어주면 조금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데 이때 설탕이나 올리고당을 함께 넣어주면 감칠맛이 나며 좀 더 풍부한 맛이 난다. 그리고 이때 썰어두었던 파를 올려주는데 하얀줄기 부분은 단맛이 나고 파란부분은 매콤한 맛이 난다. 이번에는 파란 부분 위주로 듬뿍 올려주었다.

 모두 조금 늦은 점심이라 그런지 김치찜 냄새를 맡고 주방으로 몰려왔다.

  고기를 한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잘라서 접시 아래에 깔아주고 묵은지는 뭉텅뭉텅 잘라서 고기위에 올려주었다. 김치가 맛이 좋아 국물이 시원하고 아주 맛있었다.


  묵은지김치찜이 완성되고 나니 아빠를 따라서 산에 갔던 동동님이 내려왔다. 마을 뒷산에 송이 버섯이 나는 철이라 아빠와 산책삼아 다녀온 신랑은 송이버섯은 구경도 못했지만 영지버섯을 따왔다며 좋아했다. 내 손바닥 보다 작은 버섯머리를 헹주로 머리부분을 살살닦아 사진을 찍어보았다.나무보다는 조금 덜 딱딱하고 버섯이라고 하기에는 딱딱한 신기한 버섯이였다.

  배가 한참 고플때여서 인지 몰라도 모두 맛있게 먹어주었다. 고기를 자를 때 2근이 조금 안되어 보이는 양이였는데 점심을 먹고 나니 아주 조금! 한사람이 한번 먹을 수 있는 양 밖에 남지 않았다.^^;다행이 엄마, 아빠, 할머니 모두 입맛에 잘 맞으셨나 보다. 덤으로 동생내외까지...집에서도 종종 해줬으면 좋겠다는 동동님은 투정 아닌 투정도 부리고 말이다.

  김장하기 전 인 딱 지금 이 시기에 묵은지김치찜은 잘 맞는 요리인 것 같다. 일년동안 김치를 작은 통으로 2통 정도 밖에 먹지 않는 우리는 보통 이 시기에 김치찜으로 1통은 먹어 치운다. 다음에는 우리 동동님이 좋아하는 뼈다귀를 사서 김치찜을 해 먹어야겠다.^^ 

  앞으로 친정에 오기 전에는 엄마 아빠를 위한 요리 한 가지 정도씩은 준비해 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물론 실천이 쉽지는 않겠지만...동동님과 함께 고민을 해봐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