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패딩과 다운점퍼를 즐겨 입을 날씨가 되었다. 누구나 하나씩 가지고 있지만 세탁은 자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겨울 내내 입다가 세탁소에 맡기게 되는데 화장품이나 얼룩이 묻어 부분세탁이 필요한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몇 해 전 겨울에 입었던 패딩점퍼들을 모아서 세탁소에 맡겼다가 돌아온 나의 패딩들이 처음과는 너무나도 다르게 날씬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더 이상 세탁소도 100% 신뢰할 수 없는 곳이 되었다. 오리털은 드라이크리닝 하면 오리털이 가지고 있는 천연기름성분이 줄어들면서 손상되고 보온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이제 조금 번거롭더라도 집에서 만능세제를 만들어 직접 세탁해주고 있다. 만능세제는 예전 생생정보통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소개되었는데 한 번 만들어 본 이후 종종 애용하고 있다.

"만능세제 만들기!"

재료 : , 베이킹소다, 주방세제

각각의 재료의 1:1:1의 비율로 섞어 주기만 하면 만능세제가 완성된다.

  완성된 만능세제를 가지고 먼저 오염이 심한 부위를 칫솔에 묻혀 쓱쓱 문질러 준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그냥 고루고루 펴 발라주듯 문질러 주면 된다.

  먼저 패팅의 목 앞부분. 매번 지퍼를 올리면 얼굴의 파우더가 다 묻어나 제일 먼저 오염되는 부위이다. 만능세제를 꼼꼼히 발라주었다. 건조 후 오염물질이 싹~!사라진 걸 볼 수 있다.

  그리고 소매. 여기는 언제 오염이 된 건지 알 수도 없게 쉽게 오염되는 부위이다.(왼쪽 상단 사진) 건조대에서 깨끗하게 세탁 된 모습을 볼 수 있다.(오른쪽 사진)

  오염된 부위를 칫솔로 만능세제를 발라줄 때 이미 대부분의 오염물질이 제거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부분세탁을 원 할 경우에는 만능세제를 발라준 부분만 40~60도의 미온수에 담궈 쪼물쪼물 주물러 준 다음 건조 시키면 된다.

  만약 전체적으로 세탁을 원 할 시에는 세제를 바른 패딩을 욕조에 미온수를 자박하게 받아 두고 발로 신나게 밟아 준다. 음악을 틀어놓고 밟아 주면 더욱 즐겁게 세탁할 수 있다. 3~4! 노래 한곡정도의 시간만 밟아 주어도 패딩의 묵은 때가 빠져 나온 걸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 이후에는 밟은 패딩을 그대로 세탁기에 넣어서 미온수에서 헹굼과 탈수를 해 주었다. 그리고 건조시켜 주면 되는데 건조과정에서 숨이 죽은 점퍼들는 손으로 팡팡 때려주면 숨이 살아난다. 손으로 떼려주기 힘들 때에는 패딩의 양 소매 안에 야구공을 넣고 소매 끝을 고무줄로 묶어주고 주머니에도 공을 넣어 모든 지퍼를 채워준 다음 세탁기에서 건조를 돌려주면 손쉽게 숨이 살아난다고 한다.

 

패딩세탁으로 고민이라면 만능세제로 손쉽게 세탁해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