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잡채 만들기

오전에는 주로 아침 정보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MBC기분좋은날 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다가 옥동자로 유명한 개그맨 정종철씨의 옥주부키친을 보게 되었다. 꽃개탕과 초간단 잡채, 가지볶음 요리를 선보였는데 너무 손쉽게 요리를 하셔서 꼭 한번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인터넷으로 잡채재료와 가지볶음 재료를 주문하고...

주말 친정엄마 찬스를 이용하여 봉봉이는 엄마에게 맡기고 잡채를 만들어 보았다.

보통 잡채는 손이 아주 많이 가는 음식이다 보니 특별한 날이 아니면 쉽게 요리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옥주부 레시피에서는 고기만 별도로 볶아주고 나머지는 모두 한꺼번에 볶아주니 시간을 아주 많이 단축할 수 있을 것 같다.

 

재료준비

주재료(2~3인분기준) : 당면 250g, 버섯(목이버섯, 팽이버섯, 느타리버섯) 200g, 파프리카 1, 당근 1/3, 시금치 1/2, 양파 1, 통깨, 잡채용 돼지고기 200g

양념재료 : 2, 참기름 2큰술, 설탕 3큰술, 다진마늘 1/2큰술, 간장 8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

위 재료는 방송에 나온 재료와 양을 그대로 옮겨 놓았습니다.

 

요리방법

제일 먼저 당면을 불려놓고 양념장을 만들어 준비한다.

2017/08/31 - 당면 쉽게 불리는 방법

잡채에 이용할 양념2컵에 간장 8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참기름 2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을 넣고 잘 섞어둔다.

<재료부터 조리과정 사진>

1.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2. 돼지고기에 간장 1작은술, 설탕 1작은술, 다진마늘 1작은술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 놓는다.

3. 가열한 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넣고 적당히 익을때까지 볶아준다.

4. 볶은 고기에 당면 및 시금치를 제외한 모든 야채들을 넣고 양념의 2/3를 부어준다.

이후 뚜껑을 닫아 두고 중간에 한번씩 재료를 골고루 섞어준다.

<마지막 재료 시금치>

당면부터 야채들이 골고루 익은 후 시금치를 넣고 나머지 양념을 모두 부어준다. 시금치의 숨이 죽고 나면 다시 골고루 섞어주면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잡채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 잡채 완성샷>

재료만 모두 준비되어 있다면 조리시간은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역시 잡채에 들어가는 재료가 많을수록 다듬어 잘라두는 시간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옥주부 키친의 초간단 잡채는 우리가 일반적인 방법으로 조리한 잡채에 비해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참 좋았다. 난 넣다가 보니 재료의 양이 생각보다 많이 약간 심심하게 되었는데 밥반찬이 아닌 그냥 잡채만 먹기에는 아주 좋았다.

우리 통통이도 잡채만 두접시를 먹어주어 뿌듯하였다.^^

다음번에는 가지의 물컹한 식감을 좋아하지 않는 신랑을 위해 옥주부표 가지볶음에 도전해 봐야겠다.







  어느덧 패딩과 다운점퍼를 즐겨 입을 날씨가 되었다. 누구나 하나씩 가지고 있지만 세탁은 자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겨울 내내 입다가 세탁소에 맡기게 되는데 화장품이나 얼룩이 묻어 부분세탁이 필요한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몇 해 전 겨울에 입었던 패딩점퍼들을 모아서 세탁소에 맡겼다가 돌아온 나의 패딩들이 처음과는 너무나도 다르게 날씬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더 이상 세탁소도 100% 신뢰할 수 없는 곳이 되었다. 오리털은 드라이크리닝 하면 오리털이 가지고 있는 천연기름성분이 줄어들면서 손상되고 보온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이제 조금 번거롭더라도 집에서 만능세제를 만들어 직접 세탁해주고 있다. 만능세제는 예전 생생정보통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소개되었는데 한 번 만들어 본 이후 종종 애용하고 있다.

"만능세제 만들기!"

재료 : , 베이킹소다, 주방세제

각각의 재료의 1:1:1의 비율로 섞어 주기만 하면 만능세제가 완성된다.

  완성된 만능세제를 가지고 먼저 오염이 심한 부위를 칫솔에 묻혀 쓱쓱 문질러 준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그냥 고루고루 펴 발라주듯 문질러 주면 된다.

  먼저 패팅의 목 앞부분. 매번 지퍼를 올리면 얼굴의 파우더가 다 묻어나 제일 먼저 오염되는 부위이다. 만능세제를 꼼꼼히 발라주었다. 건조 후 오염물질이 싹~!사라진 걸 볼 수 있다.

  그리고 소매. 여기는 언제 오염이 된 건지 알 수도 없게 쉽게 오염되는 부위이다.(왼쪽 상단 사진) 건조대에서 깨끗하게 세탁 된 모습을 볼 수 있다.(오른쪽 사진)

  오염된 부위를 칫솔로 만능세제를 발라줄 때 이미 대부분의 오염물질이 제거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부분세탁을 원 할 경우에는 만능세제를 발라준 부분만 40~60도의 미온수에 담궈 쪼물쪼물 주물러 준 다음 건조 시키면 된다.

  만약 전체적으로 세탁을 원 할 시에는 세제를 바른 패딩을 욕조에 미온수를 자박하게 받아 두고 발로 신나게 밟아 준다. 음악을 틀어놓고 밟아 주면 더욱 즐겁게 세탁할 수 있다. 3~4! 노래 한곡정도의 시간만 밟아 주어도 패딩의 묵은 때가 빠져 나온 걸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 이후에는 밟은 패딩을 그대로 세탁기에 넣어서 미온수에서 헹굼과 탈수를 해 주었다. 그리고 건조시켜 주면 되는데 건조과정에서 숨이 죽은 점퍼들는 손으로 팡팡 때려주면 숨이 살아난다. 손으로 떼려주기 힘들 때에는 패딩의 양 소매 안에 야구공을 넣고 소매 끝을 고무줄로 묶어주고 주머니에도 공을 넣어 모든 지퍼를 채워준 다음 세탁기에서 건조를 돌려주면 손쉽게 숨이 살아난다고 한다.

 

패딩세탁으로 고민이라면 만능세제로 손쉽게 세탁해보세요~*^^*

  1. SongSong-e 2018.12.10 14:58 신고

    마지막 세탁기에 헹굼시 구연산을 넣어주시면 베이킹파우더가 남지 않고 깨끗하게 세탁 할 수 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