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되어 있던 수능일이 지나서 그런지 날씨가 많이 추워진 것 같다. 포항인근 경북지역 아파트 고층에 살고 있다 보니 지진이 올 때 마다 땅이 흔들림을 몸소 체험하게 된다. 작년 경주 지진 때에는 월드컵경기장 인근으로 대피도 하고 했었지만 이제 한번 경험해 봐서인지 작년보다 무뎌진 감이 적지 않다. 어린이집에 있던 통통이가 놀라서 울지 않을까 해서 어린이집으로 달려갔더니 낮잠시간이여서 우리 통통이는 잠들어 아무것도 몰랐다고 한다. 놀라지 않고 다치지 않아 참으로 다행인 것 같다.

  지난 주말 친정에서 보내주신 들깨가루며 들기름을 가지고 시댁에 들렀다. 어머님께서 날씨도 추운데 동태를 끓여 먹는게 어떻겠냐고 하셨다. 난 보통 맑은 동태탕을 끓이는 편인데 어머님께서는 고춧가루를 넣고 빨간 동태탕을 끓여 주셨다. 그래서 오늘은 어머님표 얼큰동태탕을 소개해 볼까 한다.


재료 : 동태, , 두부, 호박, , 마늘, 고춧가루, 국간장, 멸치육수

 

1. 동태를 씻어서 물기를 쪼~옥 빼준다. 무와 호박은 나박썰기하여 준비해 둔다.

2. 나박썰기한 무를 냄비에 깔아준다. 동태를 올려준 다음 물을 조금 부어 준다. 이때 동태의 비린내를 잡아주고 동태국의 구수한 맛을 위해 쌀뜨물(쌀을 씻고 생긴 물)과 멸치육수도 함께 넣어 주었다.

어머님표 동태탕은 국물을 많이 하지 않고 자박하게(국물이 약간있게) 끓여주었다. 이때 쌀뜨물이 너무 많으면 국물이 텁텁할 수 있으니 주의 해야 한다.

3.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고춧가루를 살짝 풀어주고 국간장으로 간을 한다. 두부와 다진 마늘과 파를 넣고 한 번 더 끓여준다. 여기까지 완성 후 통통이를 위해 한 그릇을 떠 놓고 이름에 걸 맞는 얼큰동태탕을 위해 청량고추를 넣어 주었다.



청량고추의 양은 기호에 맞게 넣어준다. 고추에 따라 한 두 개만 넣어도 아주 매워 질 수 있으니 주의!!

Tip. 동태는 보통 생선가게에서 손질을 해서 오는데 이때 머리를 버리고 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머리는 육수용으로 생각하고 꼭 챙겨서 탕에 넣어 준다.

  어머님표 동태탕은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고 추운날씨에 칼칼하니 딱 좋은 것 같다. 초보주부들은 생선비린내에 손질이 어려워 생선요리는 거의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동태는 보통 생선가게에서 손질을 깨끗하게 잘 해주는 편이기도 하고 쌀뜨물의 효과인지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아 도전해 보면 참 좋을 것 같다. 집에 있는 재료에 동태만 있으면 가능하니 오늘 같은 겨울날씨에 저녁으로 준비해 보면 어떨까? 국물을 좋아하는 나는 보통 물을 많이 부어 끓이는데 자박하게 끓이니 버리는 국물이 없어 좋고 조금 더 구수한 맛이 나는 것 같다.

 국물이 적던 많던 동태탕은 추운 겨울 날씨에 딱 어울리는 요리인 것 같다.

  하늘이 높아지고 가을이 오는가보다 했더니 가을은 어디를 가고 겨울이 오는 것 같다. 이런 날씨에는 한동안 잊고 살았던 감기가 다시 활동을 하기 시작하여 우리 통통이도 코를 훌쩍이고 있다. 주말내내 콧소리가 좋지 않아 결국 어제는 병원에서 감기약을 받아왔다.

  올 초에는 나와 통통이는 B형 독감에 걸려 일주일간 자가격리 조치되기도 하였다. 더 추워지기 전 몸 보신을 위해 [꿩곰탕]을 해먹기로 하였다. 지인이 지난 봄 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를 위해 꿩곰탕을 해 먹였는데 효과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어 이번에도 꿩을 주문예정이라고 하여 한 마리 부탁을 해두었다.

꿩은 단백질이 풍부하면서 지방 함량이 낮아 체중조절 시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또한, 칼슘과 인, 철이 함유되어 성장기 어린이에게 특히 좋고, 성인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두산백과 -

  약으로 먹을 꿩은 암꿩(까투리)이 좋다고 하여 한 마리에 2만원을 주고 구매했다. 꿩 농장 사장님께서 꿩곰탕의 조리방법도 알려주셨다. 꿩과 주먹 만 한 크기로 자른 무 3개와 파뿌리를 넣고 2시간 정도 푹 고아 주면 된다고 한다.

꿩곰탕 만들기

재료 : , , 대파, 마늘, 대추

 

조리방법

1. 냄비에 꿩과 월계수 잎을 넣고 한번 끓여준다.

2. 냄비의 물을 버리고 미리 끓여두었던 깨끗한 물로 바꿔준다. 이 과정에서 꿩도 한번 씻어준다. (보통 거품형태의 찌꺼기들이 많이 붙어 있는데 씻어 주면 냄새도 덜 나는 것 같고 국물도 깔끔하여 닭백숙을 할 때에도 꼭 한번 씻어준다.)이때 물의 양은 닭백숙 할 때 보다 좀 더 많이 넣어 주었다. 곰탕으로 난 두 시간 이상 끓일 예정이어서 백숙할때의 두배는 넣어 준 것 같다.

3. 이번에는 냄비에 꿩과 무, 대파, 마늘, 대추 등을 넣고 센불에 끓여준다.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중간불로 바꿔서 30분 정도 더 끓여 주다가 제일 약한 불로 바꿔서 30분정도 더 끓여 주었다.

4. 다 익은 꿩을 건져내고 뼈와 살을 분리해주고 뼈는 다시백에 넣고, 살은 그대로 다시 냄비에 넣어주었다. 무를 제외한 다른 재료들은 모두 건져내어 주고 다시 한시간 이상 푹 고아주었다. (물의 양이 많다고 생각했었는데 살을 발라서 넣어주니 크게 많은 것 같지도 않았다.)

5. 꿩이 고아지는 동안 찰밥을 준비해두고 완성된 찰밥위에 꿩고기와 육수를 붓고 다진 파를 올려 주었다.

입맛에 따라 소금으로 간 하여 먹으면 된다.

  꿩이라고 하여 별 다른 건 없었다. 처음 생고기를 받았을 때 사이즈는 영계보다 조금 더 크고 살이 붉어서 닭과는 많이 다르구나 싶었지만 완성해 놓고 보니 닭죽과 상당히 비슷해 보였다. 나의 코가 둔한 것인지 크게 냄새의 차이점도 느끼지 못하였다. 꿩 특유의 냄새가 있다고 하는데 마늘을 많이 넣어서 그런 것 인지...나의 둔함 때문인지 나는 꿩의 향기를 맡을 수 없었다. 살코기는 영계에 비해서 질긴 느낌이면서 토종닭처럼 좀 더 쫄깃하였다. 개인적으로 살코기는 부드러운 닭이 더욱 맛있는 것 같다. 육수는 닭보다 기름기가 적어서 둥둥 떠다니는 무언가가 없이 깔끔하고 담백하였다. 이래서 꿩으로 곰탕을 하는가 싶기도 하다.^^

  역시나 닭죽을 좋아하는 우리 통통이는 아무 거부감 없이 맛있게 잘 먹어 주었다. 꿩 농장 사장님 말씀으로는 꿩이 소화기능과 감기에도 좋다고 하니 보약대신 일년에 한 두 번 정도 특별식으로 준비해 봐야겠다. 꿩 한 마리로 몸 보신도 하고 통통이 국 걱정을 안해도 되니 더욱 좋은 것 같다.^^ 특별한 조리방법이 필요 없는 곰탕. 여름에는 더워서 집에서 해먹기 힘들지만 요즘처럼 쌀쌀한 날씨에는 집에서 조리하기에도 부담이 없어 딱 인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