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잡채 만들기

오전에는 주로 아침 정보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MBC기분좋은날 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다가 옥동자로 유명한 개그맨 정종철씨의 옥주부키친을 보게 되었다. 꽃개탕과 초간단 잡채, 가지볶음 요리를 선보였는데 너무 손쉽게 요리를 하셔서 꼭 한번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인터넷으로 잡채재료와 가지볶음 재료를 주문하고...

주말 친정엄마 찬스를 이용하여 봉봉이는 엄마에게 맡기고 잡채를 만들어 보았다.

보통 잡채는 손이 아주 많이 가는 음식이다 보니 특별한 날이 아니면 쉽게 요리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옥주부 레시피에서는 고기만 별도로 볶아주고 나머지는 모두 한꺼번에 볶아주니 시간을 아주 많이 단축할 수 있을 것 같다.

 

재료준비

주재료(2~3인분기준) : 당면 250g, 버섯(목이버섯, 팽이버섯, 느타리버섯) 200g, 파프리카 1, 당근 1/3, 시금치 1/2, 양파 1, 통깨, 잡채용 돼지고기 200g

양념재료 : 2, 참기름 2큰술, 설탕 3큰술, 다진마늘 1/2큰술, 간장 8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

위 재료는 방송에 나온 재료와 양을 그대로 옮겨 놓았습니다.

 

요리방법

제일 먼저 당면을 불려놓고 양념장을 만들어 준비한다.

2017/08/31 - 당면 쉽게 불리는 방법

잡채에 이용할 양념2컵에 간장 8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참기름 2큰술, 후추가루 1/2작은술을 넣고 잘 섞어둔다.

<재료부터 조리과정 사진>

1.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2. 돼지고기에 간장 1작은술, 설탕 1작은술, 다진마늘 1작은술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 놓는다.

3. 가열한 후라이팬에 돼지고기를 넣고 적당히 익을때까지 볶아준다.

4. 볶은 고기에 당면 및 시금치를 제외한 모든 야채들을 넣고 양념의 2/3를 부어준다.

이후 뚜껑을 닫아 두고 중간에 한번씩 재료를 골고루 섞어준다.

<마지막 재료 시금치>

당면부터 야채들이 골고루 익은 후 시금치를 넣고 나머지 양념을 모두 부어준다. 시금치의 숨이 죽고 나면 다시 골고루 섞어주면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잡채 완성!”

<옥주부표 초간단 잡채 완성샷>

재료만 모두 준비되어 있다면 조리시간은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역시 잡채에 들어가는 재료가 많을수록 다듬어 잘라두는 시간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옥주부 키친의 초간단 잡채는 우리가 일반적인 방법으로 조리한 잡채에 비해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참 좋았다. 난 넣다가 보니 재료의 양이 생각보다 많이 약간 심심하게 되었는데 밥반찬이 아닌 그냥 잡채만 먹기에는 아주 좋았다.

우리 통통이도 잡채만 두접시를 먹어주어 뿌듯하였다.^^

다음번에는 가지의 물컹한 식감을 좋아하지 않는 신랑을 위해 옥주부표 가지볶음에 도전해 봐야겠다.







지난9월 조리원 면회를 왔던 우리 통통이는 크니쁘니 쥬스가 먹고 싶다고 했다. 크니쁘니는 처음 듣는 이름이라 무엇인지 물어봤더니, 어린이집 친구가 가지고 왔는데 너무 맛있었다며...(5살이 우리 통통이는 어린이집에서 무언가를 보고 듣고 오면 집에와서 얘기를 많이한다.)마트에서 판다는 정보까지 얻어왔다.

결국 그날도 아빠와 마트데이트를 했는데 그 당시 이마트에는 크니쁘니가 없었다고 한다.

티비광고에 마시면 키가 커지는 크니와 마시면 예뻐진다는 쁘니 라는 광고카피가 우리 통통이 귀에 쏙쏙 박혔나보다. 한참 공주를 좋아하고 있다보니 쁘니를 먹고 예뻐지고 싶다고 한다. 얼마 뒤 이마트에서 크니는 구매할 수 있었으나 쁘니는 찾을 수 없었다.

인터넷에 [크니쁘니]라고 검색해보아도 나오지 않고...어디서 구매할 수 있을까? 하다가 제조업체사이트 롯데칠성몰http://mall.lottechilsung.co.kr에서 구매할 수 있었다.


<롯데칠성몰 사진>


무료배송24 가격이 19,980으로 대형마트 구매가격보다 저렴하다.

옵션을 클릭해보면 사과&당근, 레드비트&&토마토 라고 나오는데 사과&당근크니, 레드비트&&토마토쁘니이다.

<롯데칠성몰 택배배송 사진>

평소 어린이집에서 받아오는 야채쥬스 등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우리 통통이는 크니는 먹다가 엄마에게 남겨준다. 아마도 자기가 원하던 맛이 아닌가 보다. 쁘니는 예뻐진다는 말 때문인지 한 번에 원샷 해 주신다.^^;;

그렇게 맛있었다고 했으면서...^^;

정말 맛이 있어서 먹는 건지 예뻐질려고 먹는 건지 알 수가 없다.



<당근모양의 크니와 토마토모양의 쁘니>

125ml용량의 종이팩이라 아이들이 먹기에 딱 적당한 용량인 것 같다. 그런데 생각보다 당류가 13g(각설탕 3개 정도)이나 들어가 있어 놀랍다. 오가닉주스(유기농주스)라고 적혀있는데 당류가 생각보다 많아서 놀랐다. 다른 어린이 음료와 비교해 보아도 다른 음료는 250ml 정도에 14g인데 이건 125ml13g이니...원재료를 좋은 재료를 쓴다고 하더라도 이 부분에서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다.

 

솔직히 음료의 맛보다 광고송이 더 입에 착 달라붙는다. 크니쁘니 노래를 좋아하는 우리 통통이를 위해 가사만 따로 옮겨 보았다~^^

 

크니쁘니 노래 가사

 

우리 함께 달라져 볼까요~

먼저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눈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입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손이 더 크니

크니를 마시니 내 몸이 더 크니

 

이번엔 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눈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입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손이 예쁘니

쁘니를 마시니 내 맘이 예쁘니

 

모두 함께 건강하게~

~!

예쁘게 마시자





추운겨울 뜨끈뜨끈한 군고구마가 생각난다. 보통 이맘때쯤 친정에서 보내준 고구마 한 박스가 베란다에서 얼지는 않을까?”

저걸 언제 다 먹지?”가 고민이였다.

그런데 올해에는 고구마 농사를 따로 짓지 않으셨더니 고구마가 귀한 몸이 되셨다. 그러던 차 통통이의 친구네에서 시골에서 보내 온 고구마라고 한 봉지를 주셨다.

지난번에 통통이가 어린이집에서 체험하고 온 고구마를 가지고 고로케를 만들기 위해 사 놓은 건포도와 밀가루 빵가루를 가지고 고구마고로케를 만들기로 하였다. 통통이의 고구마는 몇 개 되지 않아 카레에 넣어먹고 볶아 먹고 나니 남는 게 없어 결국 다른재료만 남아있었다.


이번 기회에 아이들과 함께 만들면 좋을 것 같아 재료를 준비해 보았다.

재료 : 고구마3, 건포도 한줌, 당근1/5, 양파1/2, 밀가루, 계란3, 빵가루

 

1. 고구마를 깨끗이 씻어서 삶아 준다. 고구마가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센 불에 끓여 주다가 중간불로 줄여서 익혀준다. 젓가락으로 고구마의 가장 두꺼운 부분을 찔러 보았을 때 쑤~욱 들어가면 다 익은 것이다.

2. 고구마가 익어가는 동안 당근과 양파를 다져서 볶아 준다. 야채를 다져서 볶을 때 별도의 간은 하지 않았다.

3. 다 익은 고구마를 껍질을 벗기고 곱게 으깨어 준다. 으깨는 도구가 없다면 그냥 비닐장갑을 낀 손으로 반죽 하듯이 조물조물~꾹꾹~눌러주면 된다.

4. 으깬 고구마에 건포도와 당근, 양파를 넣어 섞어준다.

5. 4을 우리아이가 먹기 좋은 크기로 동글동글 고구마경단을 만들어 준다.

6. 이제 경단에 옷을 입혀줄 차례. 밀가루계란빵가루 순으로 옷을 입혀준다.

TIP. 이때 밀가루와 계란 빵가루는 접시보다 플라스틱 반찬통에 담아 두는 게 좋다. 아이와 함께 할 때 아무래도 밖으로 날리는 가루들이 더 많을 수 있는데 이때 반찬통을 활용하면 아주 편리하다.


7. 냄비에 기름을 부어 튀겨준다. 빵가루가 노릇노릇 맛있는 색상을 뛰면 꺼내주면 된다.

TIP. 튀김솥이나 후라이팬은 너무 넓어 기름이 많이 들어가서 작은냄비 하나를 튀김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기름을 경단이 3/1 정도 담길 정도로만 부어주고 경단을 요리조리 굴려가면서 익혀주면 된다. 어짜피 속 재료를 별도로 익힐 필요가 없음으로 많은 기름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사실 준비과정에서 아이들과 함께 만들 예정이였으나 시간이 촉박하여 이번에는 혼자 만들었다. 완성된 고로케는 함께 먹지 못하고 통통이 친구네는 포장해서 보내고 나머지는 통통이와 둘이 저녁과 함께 먹었다. 건포도의 단맛과 고구마의 단맛이 강한데 당근과 양파를 볶아서 넣어주니 맛을 중화시켜주는 효과도 있고 야채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도 야채를 먹일 수 있어 좋았다. 어른들 입맛에는 조금 심심할 수 있으니 먹을 때에 아쉬움이 남는다면 케찹을 뿌려줘도 된다.

포장해 간 통통이 친구 엄마에서 사진 한 장이 왔다. 너무 잘 먹는다며...^^

다음번에는 좀 더 많은 양을 같이 준비하여 함께 만들기로 하였다. 혼자 일 때보다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즐거워 하는 통통이를 위해 자주 초대해서 함께 요리 하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2017/11/27 - [통통's BOOK♥(육아일기)] - 엄마랑 통통이랑 쿠키만들기~!!

2017/10/16 - [통통's BOOK♥(육아일기)] - 통통's BOOK_아빠와 돈까스 만들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