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연휴를 끝내고 일상생활로 돌아왔다. 공항에는 국내외 여행객들로 넘쳐났다고 하지만 사람들이 많이 움직일 때 다니는 걸 좋아하지 않는 우리가족은 시댁과 친정을 다녀오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였다.

  이제 곧 36개월이 되는 우리 통통이는 작년과 다른 의젓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2일부터 시댁에서 이틀을 머무르고 추석당일 4일부터 똑같이 이틀 밤을 자고 돌아왔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음식준비를 하다가 우는 통통이를 달래러 가기도 하고 했었는데 올해는 엄마 요리한다고 바쁘니깐 혼자 놀고 있어!”라고 얘기해줬더니 할머니 매니큐어를 꺼내 들고 인형놀이도 했다가 줄줄이 줄을 세워가며 네모도 만들어 주고 블록놀이도 하면서 혼자 놀기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우리 통통이의 선전으로 전은 오후 1시쯤 모두 완성!

  명절 전날도 근무하시는 할아버지를 위해 아빠와 함께 걸어서 15분 거리를 걸어 할아버지께 전을 전해주고 왔다. 혼자 놀기가 많이 지루했었는지 졸려 눈꺼풀이 내려오는 게 보이는 되도 아빠를 따라 나가겠다고 하더니 결국 할아버지께 전을 전해드리고 돌아오는 길 아빠 등에서 잠이 들었다. 많이 피곤했었는지 오랜만에 낮잠을 두 시간이나 잤다.

  푹 자고 일어나더니 기분이 좋은지 저녁도 맛있게 먹은 통통이는 할머니, 엄마, 아빠와 함께 인근 초등학교로 운동을 갔다. 어린이집에서 운동회를 하고 난 이후로는 어디서든지 달리기 하기를 참 좋아한다. 이 날도 운동장에서도 나 잡아봐라~!” 하더니 달리기 시작했다. 잡고 잡히기를 수십 번 하고 시소도 타 보았다. 통통이는 엄마와 함께 타고 아빠는 혼자서 탔는데 아빠가 바닥을 힘껏 차고 점프해서 내려 올 때면 시소에서 엉덩이가 덜썩덜썩 하였다. 솔직히 엄마는 무서워 비명이 나오는데 통통는 더 세게~!”를 외치며 얼마나 신나하던지...^^

  그리고 다음은 모래놀이~! 할머니와 함께 맨발로 모래위에서 두꺼비집 만들기를 하고 놀았다. 할머니께서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새집다오!” 노래를 부르니 통통이도 함께 노래를 부르며 즐거워했다. 그러다가 할머니께서 두껍이 집을 만들면 다시 그 구멍에 모래 채워넣기를 하면서 무너뜨리고 다시 노래 부르기를 반복하였다.

  저녁을 먹고 어두워져서 어머님 운동하러 가시는 길에 따라 나서다보니 어느 듯 시간이 밤 9시를 넘어 10시가 다 되어 가고 있었다. 졸려하면서도 집에 가지 않을려는 통통이는 결국 엄마한테 체포되어 어부바 하고 집으로 갔다. 너무 신나게 놀던 우리 통통이는 태어나 처음으로 코피를 흘렸다.^^;

 

추석 당일.

차례상이나 제사상에 꼭 과자가 한접시 올라간다. 한과가 없을 때는 이렇게 시중에 파는 과자를 올린다. 우리 통통이는 지난해부터 이렇게 과자가 올라가면 먼저 차례상 옆에가서 앉아 기다린다. 그러다가 슬쩍 하나씩 집어 먹곤 하는데 할아버지께서도 통통이가 먹는 건 조상들도 나무라지 않으실 거라고 하시며 더 먹으라고 권해주기까지 하신다. 집에서는 한꺼번에 많은 과자를 본적이 없다가 과자가 한 접시나 쌓여있으니 눈을 반짝반짝 빛내며 신나한다. 지난 설날에는 옷도 갈아입지 않겠다고 땡깡부리더니 올해에는 엄마가 만들어 준 한복을 입고(비록 과자는 먼저 집어 먹었지만) 엄마 아빠와 함께 절도 하였다.^^

24개월과 36개월은 엄청난 차이가 나는 걸 알 수 있었다. 낯가림이 심해서 할머니 할아버지께도 곁을 내어주지 않아 많이 섭섭하게 해드렸었는데 이번 추석에는 (비록 아이스크림을 먹기 위해서이긴 했지만...^^)할머니 할아버지께 뽀뽀도 해드리고 안겨들기도 하고 인사도 예쁘게 잘 하여서 큰 효도를 한 것 같다.

 

할머니께서 용돈을 주시면서 통통이 이걸로 뭘 할거야?”하고 물으셨더니 언니 오빠랑 나눠 가질거에요.” 하는 우리 통통이..^^; 다음번에는 용돈으로 뭘 할거야?”하고 물어시면 엄마 드릴거에요!”라고 대답하자~!!^^

통통이의 첫 번째 가족운동회!

몇 주전 어린이집에서 가족운동회 안내를 받았다.

가족운동회인 만큼 주말에 오전10시부터 12시 반까지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될 예정이며 물과 음료 돗자리만 준비해 달라고 했다.

운동회 하면 달리기인데 순발력과 거리가 먼 나는 달리기는 이미 초등학교때부터 승부의 의의를 두지 않았으나 어린이집 운동회에서 엄마, 아빠가 꼴찌하거나 넘어지면 아이들이 그렇게 많이 운다는 얘기를 익히 들어 알고 있어 조금 걱정이 되었다. 요즘 운동회 연습의 영향인지 하원 길에 항상 엄마 우리 달리기 하자~!”하고는 내가 1등 할거야!”하며 달려가는 통통이라 엄마가 꼴뜽하면 울지는 않을지...

통통이의 첫 번째 운동회에 대한 설레임보다 달리기에 대한 부담감이 조금 더 큰 날이 아닐 수 없다. 아침에 서두른다고 하였으나 역시나 주말아침은 평일보다 일찍 일어나기는 힘든 것 같다. 결국 1010분전 운동장에 도착하니 이미 그늘 막 아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마침 통통이의 3세반 친구가 먼저 자리 잡고 있어 한 그늘 막 아래 함께 자리 잡았다. 자리를 잡고 보니 양쪽 모두 통통이의 남자 친구들...한 친구는 집에가면 매일 우리 통통이와 결혼할거라고 한다는데 얼떨결에 상견례를 하고 나란히 앉아 운동회에 참여했다.

생각보다 늦게 도착하는 가족들이 많아서 예정대로 10시에 시작하지 못하고 30분이 다 되어 운동회가 시작되었다. 그 동안 우리 통통이와 친구들은 운동장을 신나게 달려 땀을 뻘뻘 흘리고 집에 가고 싶어요.”한다. 운동회는 시작도 안했는데...

생각보다 긴 개회식을 끝내고 우리아이들의 달리기가 시작되었다.

우리 통통이는 생각지도 못했던 1~!!^^

진실은...앞서 달리던 친구들이 모두 역주행 해준 덕분에 앞의 아빠만 보고 달린 우리 통통이가 1등을 한 것이다. 귀여운 녀석들...이런 게 바로 어린이집 운동회의 묘미인 것 같다.

다음은 엄마 달리기~!

엄마 달리기에는 선물이 준비되어 있어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 같은데 빠지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이 선생님 손에 이끌려 나갔다. 이번 운동회는 다른 어린이집과의 합동 운동회로 우리는 청팀 다른 어린이집은 홍팀으로 나뉘어 달리기도 청팀2, 홍팀2명이 한조가 되어 달리기를 하였다. 여기서 경품이 2개인 관계로 안쪽에서 달리는 엄마가 다른 팀을 마크해주며 달려가는게 포인트~! 안쪽에 선 난 옆팀의 진로를 방해하는 역할을 하는 걸로...

달리기가 시작되자 3미터도 못가서 옆에서 ~!”바람같이 달려가는 홍팀 엄마들...“엄마야~!”하고 나니 이미 경기가 끝나버렸다. 다행이 우리 통통이는 엄마의 승부의 크게 관심이 없는 듯...이미 피곤함에 안아 달라고만 하였다.

다음은 아빠 달리기~!

승부에 불타고 있는 우리 동동님은 몸을 날려 선물을 쟁취~! 역시나 승부에 관심없던 통통이 이번에는 아빠손에 들린 핑크색으로 포장된 선물을 보고 핑크색이네~!”하며 좋아하였다.

이후 잠시 휴식시간을 갖다가 천으로 길을 만들어 우리 아이들 달리기며 매트에 눕혀 슈퍼맨처럼 나르기 등등 엄마, 아빠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게임들이 이어졌다.

어린이집의 운동회는 아이들의 귀여움과 엉뚱 발랄함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우리가 이만큼 자랐어요~!“를 보여주는 무대 인 것 같다.

통통이도 많이 피곤했는지 집에가는 차 안에서 피곤해요.” 하더니 바로 잠들어 버렸다. 몸은 많이 힘들었지만 통통이가 있기에 가능한 즐거운 하루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