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제주도 출장을 다녀온 동동님이 동백오일을 사왔다. 사실 우리가 원해서 구매 했다기 보다는 어머님과 형님 심부름으로 카멜리아 힐에 동백오일을 사러 간 김에 우리 것도 하나 사왔다. 이영애의 피부 관리 법 중 하나라는 동백오일. 로션이나 크림에 섞어 발라주면 건조한 가을겨울 피부에 보습유지에도 좋다고 하니 사용해 보기로 하였다. 예전에는 궁중요리를 할 때 동백오일을 한 두 스푼씩 넣어 주었다고 하는데 기관지와 천식에 좋다고 한다.

동백오일 30ml10,000. 아로마 오일 등을 생각했을 때 가격도 괜찮았다. 갈색유리 용기에 스포이트 형의 용기인데 뚜껑을 여는 순간 들기름 향이 솔솔~ 올라온다. 처음에 설명서에서 동백오일을 한 두 스푼 공복에 복용하면 기관지와 천식에 좋다고 되어 있는데 이걸 어떻게 먹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향기를 맡아 보니 충분히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스포이드를 이용하여 한 방울을 손등에 떨어뜨려 보았다. 연노랑의 오일이 번들거리지 않고 생각보다 빨리 흡수가 된다. 내 피부가 그만큼 건조하다는 것인가?하는 의혹이 들었지만 기본적으로 끈적임과 미끈거림은 없어 흡수가 잘 되는 편 인 것 같아 기대 이상으로 느낌이 좋다. 오일을 크림과 섞지 않고 발라 봤더니 한 방울로는 나의 얼굴 전체를 바르기에는 턱 없이 부족했다. 내일부터는 크림에 한 두 방울을 섞어서 함께 발라봐야겠다. 동백오일 하면 머리에 바르는게 생각나서 얼굴에 바르고 손에 뭍은 오일은 머리에 싹싹닦아 발라주었다. 겨울바람에 나의 머리는 산발이 되어 정전기가 자주 발생하였는데... 거칠어진 나의 머릿결도 부드러워 져라~!

동백오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들기름과 비슷한 향을 가진 식용이 가능한 오일.

연예인들의 피부관리에 사용된다고 하니 좋을거라 막연히 기대해 본다. 아직 하루밖에 사용해 보지 않아서 몸소 체험한 후기는 한달 뒤 쯤 다시 올려봐야겠다.^^

오일을 사러 갔던 우리 동동님은 카멜리아 힐에서 여긴 뭐하는 곳인가요?”하고 물어봤더니 직원분이 멍~한 표정으로 쳐다보았다고 한다. 식물원이가요?”라고 했더니 비슷한 곳인데 들어 가 볼거냐고 물어보는 걸 날씨도 추운데 괜찮다고 했다고 한다. 사실 동백이 겨울에 피는 꽃이다 보니 12월이 한창 동백꽃이 만개하여 사람들이 많이 찾는 시기라고 한다. 우리 동동님은 혼자서 무슨 꽃구경이냐며 동백오일만 사고 쿨 하게 돌아왔다고 한다. 내가 함께 갔었더라면 안을 꼭 둘러보고 왔을텐데...겨울에 주로 제주도를 방문했었는데 어떻게 여긴 몰랐나 싶다. 12월에 제주도를 찾게 된다면 카멜리아 힐 잊지 않고 방문해 봐야겠다.

신랑이 [유니시티 클리어스타트팩]을 먹으며 몸무게가 일주일만에 2킬로그램을 감량하고 호전반응이 나오기 시작하는 것을 보고 유니시티 제품에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친구와 함께 [바이오스라이프C 플러스 세트] 창업팩을 구매하게 되었다. 처음 디톡스를 시작 할 때에만 해도 임상실험 당하는 기분이라면 탐탁치 않아 하던 신랑도 살이 빠지고 몸이 좋아지는 것이 느껴지는지 창업팩을 구매 할 때에는 반대하지 않았다.^^

15세트 중 6세트는 친구가 가지고 나머지는 우리가 먹기로 하였다.

일명 씨플러스세트라고 불리는 이 제품은 바이오스라이프C 플러스와 클로로파워, 오메가라이프-3 3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서 바이오스라이프C 플러스는 콜레스테롤과 혈당을 잡아주고 클로로파워는 주원료가 스피루리나로 혈관의 영양공급과 혈관탄성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그리고 오메가라이프-3는 흔히들 많이 먹는 오메가3 제품인데 혈액순환과 피를 맑게 해준다고 한다.

먹는 방법은 아침, 저녁이나 점심, 저녁 하루 두 번을 먹어주면 된다. 이때 씨플러스의 경우 찬물250ml에 섞어서 밥먹기 15분전쯤에 먹어주고 클로로파워와 오메가3는 식후 먹어준다. 평소 물을 많이 먹지 않는 편이였던 나는 우선 씨플을 챙겨먹기위해 기본 500미리의 물을 더 먹어주게 되니 좋은 것 같았다.

 


바이오스라이프C플러스(식전15)

+

클로로파워 3캡슐, 오메가쓰리 3캡슐(식후)

=

하루 2

씨플러스는 물에 섞어보면 파인맛 쿨피스??와 비슷한 색깔이 되는데 맛도 좋아 먹기에 전혀 거부감이 없었다. 새콤하지는 않지만 상큼한 향과 함께 잘 넘어간다.

클로로파워는 초록색의 캡슐로 한번에 3알씩 먹어주는데 아무래도 캡슐이 조금 크다 보니 한꺼번에 먹기에 조금 어려움이 있었다.

유니시티 오메가라이프-3 

나는 평소 신약을 많이 먹지 않았고 눈에 띄게 나쁜 곳은 없으나 비염과 기관지가 약해 어릴 적에는 감기에 한번 걸리면 고생하였다. 그래서 그런지 호전반응이 심하게 나오지는 않은 편이였으나 신랑은 호전반응이 다양하게 나왔다.

 

먼저 디톡스를 하면서 속이 더부룩하고 구역질이 나오던 건 이제는 아무렇지도 않다고 한다. 하지만 씨플과 함께 디톡을 하면서 피부에 트러블이 올라와 많이 간지러워 하였는데 간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 나오는 증상이라고 한다. 피토파스를 꾸준히 먹어 주었고 처음보다 가려움이 덜 해졌지만 아직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다. 그리고 얼마 전에는 갑자기 눈이 빨갛게 충열되어 있어서 눈이 아프냐고 물어봤더니 자기는 눈이 빨간지도 몰랐다고 한다. 알아봤더니 막힌 혈관을 뚫어주면서 눈이 충혈 될 수 있다고 한다. 며칠 뒤 자연스럽게 회복되었다.

디톡4개월차 씨플3개월 차인 신랑현재 몸무게 6~7키로가 감량되었고 몇 년이 높았던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씨플3개월을 다 채우고 채혈하여 상세히 검사해볼 예정임.) 4개월 전 사진과 비교결과 자기 스스로 돼지 같다고 말한다. 현재는 결혼당시 몸무게로 올 여름 내내 입지 못 했던 정장을 전부 다 입을 수 있게 되었다. 살이 빠지니 신나는지 더 이상 잔소리 하지 않아도 잘 챙겨먹고 눈만뜨면 체중계에 올라가 보는 게 일상이 되었다. 신랑의 변화된 모습을 보고 동생네 부부도 씨플러스 창업팩을 신청해서 먹고 있다.

내 친구 중에는 같은 제품은 비슷한 기간 먹고 있는데 살이 더 찌고 크게 나아진 걸 모르겠다고 한다. 살이 찌는 건 필수영양소가 부족한 사람들은 살이 붙었다가 빠진다고 하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단 나는 지인을 통해 관리를 받고 있지만 친구는 다른 분께 소개 받아 먹고 있는데 호전등에 대한 아무런 안내를 받지 못한 듯 하다. 아무래도 네트웍마케팅 제품이다 보니 잘 관리해주는 사람을 만나 사 먹어야 될 것 같다.

 

유니시티 바이오스라이프C플러스 세트 두 달 반 동안 먹어 본 솔직 후기 임.


2017/09/06 - [송's Fam의 일상다반사/생활정보 & 후기~♠] - 동동‘s Book_클리어 스타트 팩 플러스로 디톡스, 장청소 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