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봉탄생+ 44

 

 봉봉이가 태어나고 생각보다 우리 통통이는 동생을 좋아한다. 아마도 아직은 혼자서 돌아다니지도 못하고 누워서 꼬물꼬물 움직이기만 하고 '응애,응애~!' 울기만 하니 인형, 장난감과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신생아실의 봉봉이를 유리 너머로 처음 본 우리 통통이의 반응은 "와~!봉봉이 귀엽다!" 인걸 보면...ㅋㅋㅋ

아빠에게 안겨 있는 봉봉이를 보더니 "저두 봉봉이 우유 먹여보고 싶어요~!" 예쁘게 말도 한다.

5살 통통이가 스스로 안고 먹이기에는 무리가 있어 아빠품에 안겨 있는 봉봉이에게 우유를 먹여보고 아주 흐뭇해하였다. 우리 통통이에게 봉봉이의 좋은 첫인상을 남겨주기 위해 집으로 돌아온 첫날 [똘똘이 엄마놀이]장난감을 통통이에게 "봉봉이가 주는 선물이야."라고 전해주었더니 아주 좋아하였다. 매일 똘똘이를 품에 안고 맘마를 먹여보더니 자신감이 생겼나보다.ㅎㅎ

한달이 지난 우리 봉봉이는 몸무게도 많이 늘고 속눈썹도 제법 많이 길어 나왔다.

"봉봉아 어서어서 자라서 언니랑 사이좋게 지내~^^"



[봉봉이의 젖병_헤겐젖병 이용후기]

우연히 보게 된 광고를 보고 헤겐 젖병을 구매하게 되었다.

솔직히 젖병이 너무 예뻤다.^^ 사각기둥 형태의 디자인이 기존의 젖병과 달랐고 세척과 정리가 아주 편리 할 것 같아 눈에 들어왔다.

둘째라 그런지 이번 출산준비는 아주 느긋하게 하였다. 우선 병원에 가기 전 젖병은 두 개만 구매!

<헤겐젖병 개봉전>

포장부터 아주 고급스러워 보인다. 포장에 비용을 많이 투자한걸로 보이는데 완전히 밀봉되어 있어 칼로 절개선을 잘라주지 않으면 개봉이 되지 않는다. 우선 150ml 두 개들이 세트로 구매를 했는데 젖꼭지 부분을 별도 구매하지 않아도 되어 만족스럽다. 가격도 젖꼭지 포함으로 계산해보면 현재 많이 사용되고 있는 다른 젖병들과 가격차이도 거의 나지 않는다.

 

모유수유를 시도해보고 이번에도 쉽지 않다면 조리원에서 젖병은 더 구매하기로 하고...

 

역시나 이번에도 직수는 쉽지 않았다. 유두가 짧아도 모유수유는 가능 하다고 했는데...나의 의지가 부족한 건지...결국 통통이처럼 유축해서 젖병에 담에 모유를 먹이게 되었다.ㅡ.ㅡ

 

조리원에서 나와서 헤겐 젖병을 사용한지 보름 남짓.

결국 젖병은 4개 더 주문하여 총 6개를 사용 중 이다. 헤겐 젖병 한번 사용해 보고 더 사자 싶었는데 아주 마음에 들었다.

<헤겐젖병 홈페이지 사진>

개인적으로 헤겐젖병의 최대 장점은 손이 쏙쏙 들어가서 뽀득뽀득 씻어 줄 수 있는 점인 것 같다. 150ml는 바닥까지 손이 닿아 물로만 뽀득뽀득 닦아주어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240ml는 깊이 때문에 바닥까지 손이 닫지 않았지만 젖병 세척솔을 사용한다면 이 역시 큰 문제는 되지 않았다. 예전에 사용하던 젖병들은 입구 부분으로 오면서 좁아지는 형태가 많아 그 굴곡진 부분 세척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헤겐 젖병은 입구쪽으로 올수록 넓어지는 형태이니 손이 닫지 않는 부분이 없어 만족스러웠다. 산후도우미 이모님께서도 이 부분이 아주 만족스러우신지 젖병 세척할 때 마다 이 젖병 정말 좋네요~!” 하셨다.^^

 

그리고 내가 다른젖병과의 큰 차이점은 뚜껑이 원터치 방식의 잠금형태~!

첫째 때 젖병을 제대로 닫지 못해 분유를 애기 목으로 줄줄 흘려본 경험이 있기에...그냥 꾸~욱 눌러 닫아 주기만 하는 이 방식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애가 배고프다고 울고 있으면 초보엄마의 정신은 안드로메다행으로...젖병을 제대로 닫혔는지 확인이 안 될 경우도 있기에 첫째 엄마들이라면 더욱 강추한다.

 

<유팡 소독기 안 사진>

또한, 젖병이 사각기둥 형태이다 보니 소독기에 넣거나 정리하기에도 아주 좋다. 하나씩 차곡차곡 넣을 수 있어 공간 활용성이 아주 높아진다. 내가 사용하는 소독기는 2014년도에 구매한 유팡소독기인데 사이즈가 큰 편이 아니다 보니 이렇게 차곡차곡 들어가는 헤겐젖병이 더욱 마음에 든다.


<직접 구매해서 작성 한 솔직 후기 였습니다.>




2014년 통통이를 출산 후 4년 만에 둘째가 생겼다.

우리의 가족계획대로 딱 맞춰서 찾아와 기쁘지 아니할 수 없다.


임신테스트기로 확인 후 입덧이 시작하기 전 먹고 싶은 것을 많이 먹어야 된다는 생각에 모든 일정들을 당겨 지난 1월 킹크랩도 먹어 주고 앞날을 나름 대비하였다.

첫째 때 입덧으로 5개월까지 고생을 하여 어느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2018.02.07. 7주가 넘어가고 나니 토하는 입덧이 시작되었다.

직장생활도 해야하고 퇴근 후 첫째까지 돌봐야되는 상황이 되다 보니 둘째는 그냥 힘든 것 같다. 첫째 때 만큼 설레임도 덜 하고 이미 돌봐야 될 아이가 있으니 태교를 생각하기도 쉽지 않다.

거기에 토하는 입덧까지 시작하니...결국 입덧으로 병가를 내기도 하였다.

작년에 둘째를 출산한 지인에게 입덧방지약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던게 기억이 나서 물어봤더니 산부인과에 가서 입덧방지약을 처방해 달라고 하면 받을 수 있다고 한다

2018.02.13. 병원에가서 초음파는 보지 않고 입덧방지약만 처방 받아왔다. 임산부가 그러진 하얀색 알약 두알이 하루치인데 자기전에 한번만 먹어 주면 된다고 한다. 심할경우에는 아침에도 한번 먹어주면 좋다고 하는데 사람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다고 하니 우선은 일주일치만 받아왔다.

WHO에서 승인한 안전한 약이라고 하고 먹어본 지인의 말로도 자기는 확실히 효과를 봤다고 하니 믿어 보기러 하였다.

[디클렉틴]이라는 약인데 비급여로 일주일치가 23,000원이 조금 넘었다. 확실히 일반 약에 비해 저렴하지는 않다. 그래도 입덧만 완화된다면야...

한동안 속이 불편하여 깊은 잠도 잘 수 없었는데 약을 먹고나서는 그나마 푹 잘 수 있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에 울렁거림도 없었고 단지 힘이 조금 빠지는 느낌이다. 약을 먹으니 그나마 속이 덜 울렁거렸지만 음식이 막 당기지는 않았다. 여전히 차를 타면 멀미기도 있고해서 지난 설에는 동동님과 우리 통통이만 시댁과 친정을 다녀오고 나는 23일 동안 홀로 집을 지켰다. 집에만 있어도 저녁으로는 결국 한 번씩 토하고 토할 때 마다 몇 년씩 늙어 가는 것 같고 힘들어 눈물이 났다.

18.02.18 친한 동생이 임신 중 먹어주면 좋은 영양제라며 추천해 주어 먹어 보았다. [유니시티의 우먼스1] 캡슐이 너무 커서 먹기가 조금 부담스러웠지만 먹고나니 기분탓인지는 모르겠지만 훨씬 컨디션이 좋았다. 이제 입덧이 가라앉는건가? 설레여하며 더 이상 병원약은 처방 받지 않았다.



18.02.27 며칠 뒤 저녁에만 울렁거리던 속이 아침 점심 저녁 구분 없이 울렁이기 시작하더니 결국 저녁에 먹은 우먼스는 먹자 마자 토하게 되었다. 결국 다시 병가를 내고 병원에서 3시간이 걸린다는 수액을 맞고 다시 입덧방지약을 처방 받아 왔다. 수액 맞으면서도 먹은것도 없는데 토하기까지해서 그냥 그만 빼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입덧을 완화시켜주는 수액이니 맞는게 더 낫다며 대신 약이 들어가는 속도를 조금 빨리해 주셨다.

의사선생님 말씀으로 임산부는 먹는 음식까지 포함해서 물을 하루에 2,500CC는 먹어주어야 된다고 한다. 수분을 많이 섭취할수록 입덧도 덜할 거라고 하는데 약을 먹지 않았을 때에는 물만 먹어도 속에서 다 올라오니...답답하지 않을 수 없다.

입덧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토할 때 토하더라도 뭐 라도 먹으라고 하시지만 이게 꼭 멀미같아서 멀미하고 있는 와중에 음식을 섭취할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결국 힘들게 수액을 맞고 집에 와서 입덧 방지약을 먹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다행이 몸이 훨씬 가벼워졌다. 이번에는 다음 진료일까지 2주일치를 처방 받아왔는데 전날 맞은 수액의 영향인지 확실히 예전에 처음 약을 먹었을때보다는 몸이 덜 쳐지고 가벼운 느낌이다.

2018.03.13. 이제 임신 12주가 지났다. 내일은 다시 병원진료일.

아직 저녁에는 토하고 있어 다시 약을 조금 더 처방 받아와야 될 것 같다. 이번 입덧은 조금만 빨리 끝나면 좋으련만...요즘 매일 우리 통통이에게 엄마가 힘들어서...”라는 말을 자주 하게 되어 너무 미안하다.

 

-입덧 중 임산부의 답답한 심정을 주저리주저리 적어보았습니다.-


  1. 서가맘 2018.11.01 20:08 신고

    아, 너무 너무 공감.. 지난 번 읽었을 때랑은 너무 다른 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