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부터 신랑이 갱시기가 먹고 싶다고 하더라구요. 전 친정이 경남이라 국시기라 불렸는데 대구사람인 신랑은 갱시기라고 하네요. 암튼 갱시기(국시기) 전 끓이는 방법도 모르고...해서 지난 주말 시댁에 다녀왔어요. 어머님표 갱시기 포스팅합니다.^^

 잘 익은 김치, 콩나물, 두부, 육수 또는 물, 김칫국물. 식은 밥

어머님 말씀으로는 다른 건 다 필요 없이 김치만 맛있으면 아주 맛있는 갱시기가 된다고 합니다.

  


  김치를 잘라서 냄비에 넣어주고 참기름을 넣고 살살 볶아줍니다. 살짝 볶음 김치에 육수를 부어주고 원래는 잘 넣지 않지만 집에 있는 구운두부를 잘라서 넣어줍니다.

 

Tip. 저희 어머님은 김치통을 비울 때 김치 국물을 버리지 않고 다로 모아두셨더라구요..이걸로 김치찌개나 김치가 들어가는 요리를 할 때 간을 맞춰 준다고 합니다.

 

그리고 김치가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식은 밥 덩어리를 넣고 밥알리 풀리도록 국자로 눌러줍니다. 밥알이 다 풀리고 나면 콩나물을 넣어 뚜껑을 덮고 콩나물이 익을 때까지 끓여주면 끝~!


  


  콩나물 국밥이랑 조금 비슷하죠?

  맛은 김치국에 콩나물이 들어가서 조금 더 시원합니다. 두부는 그냥 집에 있는거라 넣어봤는데요. 개인적으로 두부가 안 들어가는게 조금 더 시원하고 맛있을 것 같아요. 김치와 콩나물이 아삭아삭한데 두부가 같이 씹히니 전 그닥...어머님 말씀으로는 이번에는 밥을 좀 많이 넣어서 국물이 적어졌다고 하시네요~^^;

  추운 겨울에 국물 가득해서 끓여먹으면 따뜻하고 좋을 것 같습니다.

 한동안 갱시기 노래를 부르던 우리 동동님도 맛있게 잘 먹었다고 만족스러워 했답니다.^^


  냅킨아트라고 알고 계시나요?? 예쁜 냅킨을 사용하던 물건이나 반제품 등에 붙여서 재 탄생시켜주는 공예라고 볼수 있어요. 제가 오늘 만들건 반제품 부채에 냅킨으로 꾸며주기!

  재료는 위의 재료에 냅킨전용본드와 마감제 바니시 그리고 풀칠할 집에 돌아다니는 브러쉬와 팔레트대용으로 사용할 접시만 있으면 됩니다. 전 한번 쓰고 버리가 아쉬워 씻어두었던 일회용 접시를 팔레트로 이용했어요~

  사실 저두 따로 배워본적은 없어요. 냅킨아트 인터넷에 찾아보니 방법이 나오길래 한번 따라해 보았습니다. 정말 특별한 기술은 필요없구요..얼마나 꼼꼼하게 잘 붙이느냐가 중요한 것 같아요

 자, 그럼 이제 만드는 방법을 살펴보겠습니다.

1. 재료를 준비해 줍니다.

2. 냅킨을 잘라서 사용할 경우 원하는 부분을 깔끔하게 잘라 줍니다

   (Tip. 여백이 남아 있으면 완성 후 모양이 예쁘지가 않아요.)

3. 한쪽 면은 냅킨을 통째로 사용할 예정이라 부채 모양에 맞춰서 잘라줍니다.

4. 냅킨은 총 3겹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여기서 그림이 프린팅 되어 있는 면을 제외하고는 전부 제거하고 붙여 주셔야 합니다.

   (Tip. 이때 전부 다 제거하고 접착 시 너무 얇아 구겨 질 수 있음으로 제일 안쪽만 완전히 제거해 주세요.)

5. 팔레트에 풀을 덜 어서 냅킨을 붙이 부채에 얇게 펴 발라 줍니다.

6. 풀칠 된 부채에 2겹으로 된 냅킨을 마지막 한겹을 살살 떼어내면서 물티슈로 살짝살짝 눌러주면서 붙여줍니다.

7. 냅킨을 다 붙여 주고 나서 완전히 마른 후 접착제를 다시 한 번 더 발라줍니다.

   (Tip. 완전히 마르기 전에 다시 풀칠을 하면 냅킨이 찢어 질 수 있음으로 꼭! 다 마르고 나서 덧칠해주세요)

8. 다 마른 부채에 유광 바니시를 발라줍니다. 바니시는 광택의 효과뿐만 아니라 자외선으로부터 변색을 보호해 주기도 한답니다.

완성!!

전 부채 손잡이에요 붙여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부채에만 붙여 줄려고 하다가 손잡이가 뭔가 허전한 것 같기도 하고....붙여놓고 보니 잘 한 것 같네요..ㅎㅎ 이건 어디까지나 개인의 취향이에요.


  이건 예전에 리폼한 에코백이에요. 섬유에도 부채와 똑같은 방법으로 붙여주시면됩니다.

  이때는 부채보다 조금 더 많이 풀로 덧칠을 해주시면 좋은데요..빠르게 말리고 싶으시다면 드라이기를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상 송송이의 쪼물쪼물~냅킨아트부채 만들기였습니다.*^^*

​​

 

오늘아침 새로 핀 통통이의 목화꽃이에요~*^^*

얼마전까지 이렇게 하나의 목화솜만 터트리고 있는 상태였는데요..지난주 휴가 다녀온 후 다시 작은 목화솜이 하나 터지고...오늘 아침에는 다시 꽃도 피워주네요~ㅎㅎ
​​​​​​​목화꽃이 참 신기한게 첨에는 저렇게 하얀듯 노란듯 색상을 보이다가 나중에 끝부분부터 핑크색으로 물들더라구요~ㅎ

목화꽃봉오리에서 목화솜까지...이건 나중에 따다가 목화솜드라이플라워를 한번 만들어볼까 싶어요~^^

34개월 우리 통통이는 솜이 뭔지 잘 몰라서 그런지 목화씨앗이 이만큼 자라서 솜이 나왔다는것에 관해서는 별 감흥이 없네요~^^; 화분에 물주는것만 물놀이 하듯 재미있어하네요~ㅋㅋㅋ



저 목화솜안에 씨앗이 숨어있어요!
내년에는 다시 씨앗에서 솜이 될때까지 통통이혼자 키워 볼 수 있도록 도와줘봐야겠어요~^^

아침부터 이쁜꽃을 보고 나니 바쁜 출근길이지만 선물받은 것 처럼 기분좋은 하루가 될것 같네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