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시절부터 통통이를 가지기 전까지 우리의 취미생활은 함께 낚시하기였다. 하지만 임신 이후로는 차를 초기에는 입덧이 심해서 차를 타기도 힘들었고 뒤에는 장거리 여행이 힘들어져 임신 중 흔히들 간다는 태교여행도 가지 못했다. 그리고 통통이가 태어나고 나서는 혹시라도 바늘에 찔리기라도 할까, 물에 빠지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에 낚시는 나의 취미생활에서 자연스레 멀어졌다. 낚시를 다니지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금방 잡은 물고기로 회 쳐먹는 그걸 더 이상 맛 볼 수가 없어 무엇보다 아쉬웠다. 그러다가 얼마 전 오랜만에 낚시를 다녀온 동동님이 물고기를 잡아왔다.

이번에 잡은 물고기는 볼락, 벵에돔, 숭어를 잡아왔는데 볼락은 통통이를 위해 구워주고 두 마리는 우리를 위해 회로 먹었다. 요즘 다이어트 중인 관계로 음주는 하지 않고 회만 먹었다. 오랜만에 직접 잡아 썰어주는 두툼한 회가 씹을수록 쫄깃쫄깃 고소한 맛이 너무나 맛있었다.

, 담배도 안하고 육아에도 적극적인 우리 동동님은 나와 함께 육아에 동참하다가 보니 낚시를 잘 하지 못하다가 최근 들어 각자의 여가시간을 가지면서 낚시를 한 번씩 다니고 있다. 우리 어머님은 신랑이 낚시에 간다고 하면 낚시를 왜 가냐고 한 번씩 싫은 소리를 하시지만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직장인이 이런 취미생활이라도 있는 게 좋은 것 같아 나는 굳이 말리지 않는 편이다. 자주도 아니고 많아야 한 달에 한 두번이고 이렇게 다녀오고 나면 늘 피곤에 찌들리고 지쳐보이던 얼굴이 활기를 띄는데 어떻게 말릴 수 있겠는가? 그리고 덤으로 오늘처럼 회도 맛 볼수 있으니 일석이조가 아닐 수 없다.

 

블로그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제목이 고민되어 신랑에게 물어봤더니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우리신랑 최고!”라고 한다. 연애시절부터 나 같은 남자 없데이~!”하면서 세뇌를 시키더니 이제 우리신랑 최고!”를 세뇌시킬려 하나보다.

오늘은 하루종일 피곤하는 나를 위해 통통이와 둘이서 지하철타고 나가 저녁시간이 다 되어서 내가 좋아하는 타코야끼를 사서 집에 들어왔다.(오랜만에 먹어 본 타코야끼가 너무 맛있어서 혼자서 다 먹어 버렸다.) 통통이를 안고 기다려서 사왔다고 한다. 기다리는 동안 통통이는 졸려서 깜빡 졸다가 자지 말라고 내려놓았더니 시내 한가운데 혼자 갈거라고 짜증짜증 냈다면서...

아이와 둘이 그것도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하루 온종일 시간 보내는 건 솔직히 나두 꺼리는데 우리 동동님은 또 그 어려운 걸 해 주신다. 집에 돌아와 잠시 누워 있다가 산책 가자는 통통이 덕분에 지금은 또 둘이서 밤 마실을 나가셨다. 아이와 이렇게 잘 놀아주는 것 만 해도 우리신랑 최고!”가 아닐 수 없다.^^

'송's Fam의 일상다반사 > 동동's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동's Book_처갓집 추수체험!  (2) 2017.11.09
우리신랑 최고~♥  (2) 2017.10.01
  1. 복주머니🍒 2017.10.05 22:03 신고

    이야 짱짱!!

+ Recent posts